• 27 27℃ 서울
  • 25 25℃ 인천
  • 30 30℃ 춘천
  • 30 30℃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31 31℃ 제주

제작사가 '회식' 미루자 사비 털어 '스태프 200명' 회식 시켜준 여배우

배우 이정은이 과거 사비를 털어 스태프를 회식 시켜준 훈훈한 미담이 공개됐다.

이유리 기자
입력 2024.06.13 15:38

인사이트YouTube '짠한형 신동엽'


배우 이정은이 과거 사비를 털어 스태프를 회식 시켜준 훈훈한 미담이 공개됐다. 

10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짠한형')에서는 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의 주인공 배우 이정은, 정은지, 최진혁이 출연해 신동엽과 술을 마시며 입담을 풀었다. 


이날 호스트 신동엽은 "제작진이 세명이 분위기가 너무 좋다고 한다"며 이유를 묻자 정은지는 "최진혁과 이정은 세람이 친해질 수 있게 된 건 정은 선배님이 후배들에게 스스럼없이 대하시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인사이트YouTube '짠한형 신동엽'


최진역은 배우 이정은을 향해 "정말 선배시구나 느끼는 게 모든 사람을 한 명 한 명 다 챙기신다"며 "유관순 누나 같다"며 칭찬했다. 


이어 "정은 선배가 후배들의 복지를 위해서 되게 많이 노력하신다. 일이 없으신 분들을 위해서도 노력하신다"라고 말하며 이정은을 칭찬했다. 


이에 신동엽은 "그런 얘기들을 많이 들었다. (이정은) 후배들의 불합리한 것에 대해 나선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YouTube '짠한형 신동엽'


최진혁은 최근 촬영장에서 있었던 이정은의 미담도 공개했다. 


최진혁은 "원래 제작사에서 회식을 시켜주기로 한 게 계속 미뤄졌다. 그런데 누나가 사비를 들여 200명 정도를  회식자리를 만들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은지 역시 "그때 스태프분들이 너무 좋아해 주셨다"라며 최진혁의 말에 동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