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30 30℃ 춘천
  • 30 30℃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31 31℃ 제주

"쌍X의 새X들"...'버닝썬 여배우' 해명하던 고준희, 승리 향해 참다참다 쌍욕 날렸다

배우 고준희가 6년 전 '버닝썬 게이트' 연루 의혹에 대해 억울함과 분노를 드러냈다.

김다솜 기자
입력 2024.06.12 09:04

인사이트YouTube '스튜디오 수제'


배우 고준희가 6년 전 '버닝썬 게이트' 연루 의혹에 대해 억울함과 분노를 드러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수제'의 웹 예능 '아침먹고 가2'에 출연한 고준희는 자신을 둘러싼 '버닝썬' 루머에 관해 해명했다.


이날 장성규는 "루머가 터지지 않았나. 최근 BBC에서 다룬 '버닝썬' 관련해서 이름이 연관 검색어에 오른 적 있다"고 운을 뗐다.


이에 고준희는 "아~그 쌍X 새X들?"이라고 욕설을 내뱉은 뒤 "솔직히 얘기하면 버닝썬에 내가 왜 연루됐는지 잘 모르겠다. 버닝썬이 어디 있는지도 모르고 가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스튜디오 수제'


고준희는 6년 동안 버닝썬 루머로 고통받아 왔다. 그는 "몇 년 동안 아니라고 계속 얘기했는데 들어주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 해명해도 편집돼서 나가질 않더라"고 토로했다.


고준희는 당시 같은 기획사였던 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찍은 사진 한 장이 루머의 발단이 됐다고 밝혔다. 그는 "쌍X XX(승리)랑 모 잡지 유방암 캠페인 행사에 갔는데, '누나 저랑 셀카 하나만 찍어주세요'라고 해서 한 장 찍어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친구와 SNS 맞팔로우 상태가 아니라 그 사진을 올린 줄 몰랐다"며 "한참 시간이 지나 버닝썬 사건이 터졌는데 당시 드라마에 집중하고 있어서 신경을 쓸 수가 없었다. 근데 친구들한테 '그것이 알고 싶다'에 카톡 내용이 떴는데 그게 저라고, 난리가 났다고 전화가 왔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카톡에 '누나' 어쩌고 내용이 담겼는데, 커뮤니티에서 '누나면 같은 기획사고 ㄱㅈㅎ(고준희) 아니야?'라는 글이 올라왔다. 인터넷 댓글에서 (루머가) 시작됐다"고 부연했다.


인사이트YouTube '스튜디오 수제'


고준희는 "회사가 '아니라고 얘기해달라'고 요구했는데 방치하더라. 배우는 이미지가 생명인데 '이게 아니다'라는 기사 하나를 못 내주나 싶었다. 결국 회사에서 나와 혼자 변호사를 선임해 해명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고준희는 당시 루머를 해명할 '골든타임'을 놓치면서 이미지가 실추됐다. 소문이 사실처럼 굳어지면서 예정된 여러 작품, 일에서 하차 통보를 받았다.


고준희는 "엄마는 이석증까지 오셨는데 저한테도 숨겼다"면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끝으로 고준희는 "공부가 많이 되는 시간이었다. 아닌 걸 아니라고 해명할 수 있는 게 가장 어렵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YouTube '스튜디오 수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