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한국이 대량 득점하면, 중국의 월드컵 도전은 일찌감치 끝난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인사이트대한축구협회


한국이 월드컵 진출을 갈망하는 중국과 대결한다. 한국은 이미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했지만 중국은 벼랑 끝에 몰렸다. 한국이 많은 골을 넣고 이기면 중국의 월드컵 도전은 일찌감치 끝날 수도 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지난 6일 싱가포르와의 5차전(원정)에서 7-0 시원한 대승을 거둔 한국은 안방서 열리는 이날 경기에서도 화끈한 득점포 가동을 준비하고 있다. 대표팀이 골을 추가할 때마다 중국의 3차 예선 진출은 더 어려워진다.


2차 예선에선 각 조 4개 팀 중 상위 1·2위 팀이 3차 예선에 진출, 북중미 월드컵 본선을 향한 도전을 이어갈 수 있다.


인사이트뉴스1


C조에선 한국이 4승1무(승점 13)로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했고 중국이 2승2무1패(승점 8)로 2위, 태국이 1승2무2패(승점 5)로 3위에 자리해 있다. 싱가포르는 1무4패(승점 1)로 일찌감치 탈락 확정됐다.


현 순위표만 놓고 보면 중국이 한국의 뒤를 이어 조 2위로 3차 예선에 올라갈 확률이 높아 보인다. 하지만 최종전 대진이 변수다. 중국은 원정에서 막강한 공격력의 한국을 상대하고, 태국은 안방서 최약체 싱가포르와 만난다.


만약 중국이 한국에 패하고 태국이 싱가포르를 꺾을 경우 중국과 태국의 승점이 단숨에 같아진다. 2차 예선에서는 승점이 동률인 팀끼리 우열을 가릴 때 득실 차를 가장 먼저 적용한다. 그래서 최근 한국의 물오른 공격력이 변수다.


중국은 득실 차 +1, 태국은 득실 차 -2를 기록 중이다. 따라서 중국이 한국에 2~3골 이상 내주고 패할 때 태국이 싱가포르를 꺾으면 득실 차가 뒤집힌다.


인사이트대한축구협회


한국은 지난해 11월 중국과의 원정 경기에서 3-0 승리를 거뒀고 직전 경기에서 7골을 몰아친 것을 포함, 2차 예선서 무려 19골을 넣고 있다.


한국은 중국전도 총력전을 펼칠 각오다. 국가대표팀 에이스 황인범(즈베즈다)은 "중국이 절박한 만큼 거칠게 나오겠지만, 우리도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고 해도 설렁설렁할 수 없다. 홈에서 하는 경기인 만큼 좋은 경기력과 결과를 다 가져오겠다"고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중국으로선 한국에 설사 패하더라도 대량 실점만 하지 않으면 2위를 유지할 수 있는데, 현재의 분위기와 상황은 그 자리를 지키기가 쉽지 않다.


(뉴스1) 안영준 기자 · tre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