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김호중이 누리꾼 상대로 제기한 명예훼손 소송 '억대 변호사비', 팬들이 대납했다

김호중이 누리꾼 286명을 상대로 제기한 명예훼손 소송에 대한 억대 변호사비를 팬덤에서 대납한 것으로 파악됐다.

뉴스1뉴스1


음주 뺑소니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3년 전 수백 명의 누리꾼을 상대로 제기한 명예훼손 민·형사 소송과 관련한 억대의 변호사 비용을 팬덤에서 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일 한경닷컴은 김호중의 공식 팬카페를 중심으로 2020년 하반기부터 소송을 위한 모금 활동이 진행됐으며, 김호중이 자신에게 불리한 내용을 게재했다는 이유로 286명에게 제기한 손해 배상 청구 소송을 맡은 법무법인에 모금액이 전달된 정황이 파악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20년 11월 10일, 김호중의 공식 팬카페에는 '[소송 안내 #1] 참여 및 모금 결과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글에는 "총 참여 신청자 3,381명, 총 2억 6,824만 1,710원의 모금액이 모였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글 말미에는 "본 내용을 복사, 캡처 등으로 외부에 유출해 게재할 시 법적인 책임이 있다"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팬카페에는 2020년 12월 8일 또 다른 공지문이 올라왔다.


해당 공지문에는 "소송인단 모집에 참여한 2,953명 중 소송인단 파트에 포함되는 인원은 2,509명, 자문 및 언론 대응 파트에 포함되는 인원은 44명"이라고 나와 있다.


이어 "동일인의 중복 신청, 신청서 작성 후 미입금, 개인적인 사정 등으로 빠지기를 원하는 분들을 제외해 집계됐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김호중은 2021년 6월 30일 네이버 카페, 디시인사이드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자신과 관련한 부정적인 글을 게재한 286명에 대한 총 8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


김호중과 함께 고소인으로 이름을 올린 A씨는 팬카페 운영진 중 한 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매체에 따르면 팬카페 회원들은 피고소인들을 '악플러'라고 칭했다.


하지만 피소된 사람 중 180명은 5개도 안 되는 게시글과 댓글을 남겼다는 이유로 명단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131명은 김호중이 무명일 때부터 응원해 온 사람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팬덤 측은 형사 고소에 대한 진행 과정을 전하며 "무혐의 취지로 불송치 결정이 된 안티에 대해 이의신청을 진행하려 한다. 수사를 진행한 경찰의 노력은 인정하지만, 허위에 대한 인식이 없거나 부족한 경우에도 사실 적시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만큼 실무진이나 법무법인 측은 법리 적용에 문제가 있다고 보는 의견"이라고 했다.


공개된 소송비용 계좌 거래 내역에 따르면 모금액은 총 2억 6,846만 3,077원이 모였으며, 이 중 2020년 12월 30일 법무법인에 제공한 착수금 1억 1,000만 원을 출금했다.


이후 2022년 4월 22일 항고 비용 110만 원이 추가로 출금됐다. 또한 가처분, 민사소송 공과금도 해당 계좌를 통해 지불됐다.


뉴스1뉴스1


이에 대해 김호중 측 관계자는 "과거 팬덤에서 악성 댓글, 게시물 작성자를 중심으로 소송을 진행하고 이에 대한 비용을 지불한 게 맞다"며 "당시 악성 게시물이 심각해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시점에서도 악플러들을 대상으로 고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안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달 31일 서울구치소로 이감돼 독방을 배정받았다.


해당 독방은 과거 '버닝썬 게이트'에 연루된 가수 정준영과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N번방' 가해자 조주빈이 머물렀던 독방과 같은 건물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