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외부인 개 출입금지"...입주민 반려동물 인식표까지 만든 '30억' 강남 개포자이

강남구 개포자이 프레지던스가 입주민에게 반려동물 인식표를 유가에 판매했다.

인사이트뉴스1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입주민 외에 반려동물을 동반한 외부인이 출입할 수 없도록 '반려동물 인식표'를 만든 아파트가 나왔다.


지난 4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최근 서울 강남구 개포자이 프레지던스는 외부인의 반려동물 출입을 막는다는 취지로 입주민에게 반려동물 인식표를 유가에 판매했다.


판매는 지난 2일까지 이어졌으며 입주민의 반려동물임을 확인 후 인식표가 배포됐다.


인사이트뉴스1


검은색 바탕에 주황색으로 '개포자이' 로고가 새겨진 인식표는 대형견(A형)과 소형견(B형)으로 사이즈가 나뉜다. 


가격은 각각 4000원과 3000원이며 세금 10%는 별도 부과된다. 이는 관리비에 포함돼 빠져나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지 내에서 인식표를 미착용한 반려동물이 발견될 경우 곧바로 외부로 이동 조치될 예정이다. 보안팀이 수시로 입주민 확인 절차를 거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지난달 개포자이 프레지던스 생활지원센터 측은 "반려동물을 동반한 외부인들의 무분별한 단지 출입으로 조경을 훼손시키고 배설물을 방치하는 등의 행위가 발생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를 예방하고 입주민과 외부인을 구분하기 위한 조치로 반려동물 인식표 배부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개포자이뿐만 아니라 최근 여러 아파트에서 단지 내 반려견 산책을 금지하는 등 논란이 반려동물로 인한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개포자이 프레지던스는 지난해 3월부터 주민들이 입주하기 시작했다. 해당 아파트는 3375가구 규모의 대단지 '고급 아파트'로 이름났다.


현재 해당 아파트의 매매가는 면적별로 20~30억 원이 훌쩍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