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삼성전자 기흥공장 직원 2명, 작업 중 '방사선 피폭' 당해

삼성전자 기흥공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방사선 피폭'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삼성전자 공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방사선 피폭'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원자력의학원'으로부터 피폭 종사자에 대한 보고를 받고 현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원안위에 따르면 피폭 종사자는 삼성전자 기흥공장에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다. 피폭 피해를 입은 직원은 2명이다.


직원 2명은 방사선발생장치를 사용하던 중 방사선에 피폭당해 한국원자력의학원에 입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직원들은 현재 손가락에 홍반, 부종 등 이상 증세를 나타내고 있다. 다만 혈액검사에서는 정상 소견이 나왔다. 염색체 이상 검사 등 추적 관찰을 시행할 예정이다.


염색체 이상 여부 검사 결과가 나오는 데에는 수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된다.


원안위는 사고와 관련된 작업자 면담, 재현실험, 전산모사 결과 등을 통해 정확한 피폭선량을 분석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기흥공장에 대한 추가 조사도 실시한다. 사고 원인과 원자력안전법 위반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원안위 조사에서 문제 소지가 발견될 경우 행정처분 등의 조치가 이뤄질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측은 인사이트에 "지난 27일 직원 2명의 손 부위가 X-ray에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라며 "현재 2명은 추적 관찰 중"이라고 인정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삼성전자는 해당 직원의 치료와 건강 회복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라며 "관계당국의 사고 경위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