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뺑소니 사고 10일 만에 '음주운전'도 인정한 김호중, '슈퍼 클래식' 공연 강행

두미르는 촉박한 일정과 거액의 환불금·위약금 문제 등으로 출연자 교체가 힘들다는 입장이다.

㈜ 쇼플레이㈜ 쇼플레이


가수 김호중이 사고 열흘 만에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이런 가운데 오는 23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 & 프리마돈나'를 그대로 진행할 전망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이하 '슈퍼 클래식') 공연 주관사인 두미르는 이날 공연 주최사인 KBS에 '출연자 교체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통보했다.


두미르는 촉박한 일정과 거액의 환불금·위약금 문제 등으로 출연자 교체가 힘들다는 입장이다.


가수 김호중 / 뉴스1가수 김호중 / 뉴스1


이와 관련해 KBS는 "주최 명칭 사용 계약을 해지하고 주최 명칭 및 로고 사용 금지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김호중은 빈필하모닉, 베를린필하모닉 등 세계 최정상 악단의 현역 단원들이 내한하는 이 공연에 메인 게스트로 출연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공연의 티켓 가격은 15만∼23만 원으로 예매 시작과 함께 양일 2만 석 매진을 기록해 티켓 매출만 어림잡아 4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유흥주점을 방문한 후 대리기사를 불러 본인 명의의 승용차에 탑승해 집으로 이동했다.


(좌) 사고 장면 / SBS '8 뉴스', (우) 가수 김호중 / Instagram 'hojoongng'(좌) 사고 장면 / SBS '8 뉴스', (우) 가수 김호중 / Instagram 'hojoongng'


그러나 이후 다시 자신이 차량을 직접 운전해 이동했고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에서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냈다.


그는 사고 후 그대로 도주했으며 접촉 사고 2시간 후 매니저가 경찰을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 김호중은 귀가하지 않고 경기도의 한 호텔로 갔다가 17시간 뒤 경찰에 출석해 자신이 운전한 사실을 인정했다.


이후 음주 운전은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줄곧 고수했으나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사고 열흘 만에 음주 운전을 시인했다.


경찰은 유흥주점을 압수수색 해 주점 매출 내역과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했으며 술자리 동석자와 주점 직원으로부터 김호중이 술을 마시는 모습을 본 것 같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김씨와 그의 소속사 대표 이광득씨, 거짓 자수한 매니저,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소속사 직원 등 4명에 대한 출국금지를 신청, 법무부도 승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