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현대차, 역사에 남을 기록 썼다...토요타·폭스바겐 제치고 '세계 1위'

한국을 넘어 이제는 전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로 우뚝 선 현대자동차그룹이 의미 있는 기록을 써냈다.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국을 넘어 이제는 전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로 우뚝 선 현대자동차그룹이 의미 있는 기록을 써냈다.


글로벌 완성차 전 세계 톱5 그룹 중 글로벌 '영업이익률' 1위에 등극했다. 영업이익 기준에서는 올해 1분기 폭스바겐그룹을 처음으로 넘어 세계 2위로 올라섰다.


13일 글로벌 완성차 그룹들의 실적을 분석한 결과 현대차그룹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6조9831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글로벌 판매량 2위인 폭스바겐그룹(45억9000만유로·약 6조7800억원)의 영업이익을 웃도는 수준이다.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영업이익 1위는 토요타그룹이었다. 토요타그룹은 영업이익 1조1126억엔(약 9조8000억원)이었다.


영업이익률 부분에서는 현대차그룹이 1위였다. 현대차그룹의 영업이익률은 10.4%로 다른 글로벌 완성차 그룹을 앞섰다.


2위 토요타그룹은 10.0%, 3위 GM그룹은 8.7%, 폭스바겐그룹은 6.1%, 르노-닛산-미쓰비시는 4.3%로 나타났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고급차 브랜드 BMW와 메르세데스-벤츠는 각각 11.4%와 10.7%로 나타났는데, 현대차그룹 중 기아자동차만 따로 떼어놓고 보면 13.1%여서 현대차그룹의 약진은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2분기에도 생산 효율 극대화, 신규 하이브리드 모델 보강, 전기차 전용 브랜드 확대 등을 통해 수익성을 최대한 유지한다는 전략이다.


인사이트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자동차 시장은 전기차 침체, 하이브리드 강세, 공급 정상화 등 다양한 외부 변수에 의해 변동성이 크다"라며 "상품 자체 경쟁력, 생산 대체 능력, 원가 경쟁력 등을 바탕으로 올해도 고수익 구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