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한국풍' 아이브 신곡 뮤비에 "K-팝으로 중국 문화 도둑질해" 도 넘은 악플다는 중국인들

걸그룹 아이브가 신곡 '해야' 발매와 동시에 음원퀸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STARSHIP'


걸그룹 아이브가 신곡 '해야' 발매와 동시에 음원퀸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이 가운데 일부 중국 누리꾼들이 "아이브가 중국 문화를 훔쳤다"며 분노하고 있다.


지난 29일 오후 6시 아이브는 두 번째 EP 앨범 '아이브 스위치'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해야'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인사이트YouTube 'STARSHIP'


이번 앨범은 기존 이야기 장르인 설화를 새로운 시각으로 표현해 차별화를 둔 것으로 '또 다른 나'로 나아가는 확장의 신호탄을 쏜다. 나르시시즘을 바탕으로 팀의 색을 확장해 온 아이브의 새로운 서사를 담았다.


특히 '해야'의 뮤직비디오에는 무대부터 의상까지 곳곳에 한국 전통 콘셉트가 녹아 있다.


부채, 곰방대, 노리개, 저고리 등 한국적인 미로 매력을 더한 진정한 'K-팝'이다.


아이브 안유진은 "'해야'에 저희가 한국풍으로 뮤비도 찍고 의상도 준비를 했다는 게 되게 의미 있다"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STARSHIP'


그런데 웨이보 등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뮤직비디오를 향해 "중국 문화 당당하게 훔친 거 아니냐", "곰방대, 노리대 매듭, 부채 등 중국의 요소를 남용하고 있다"는 비난이 이어졌다.


뮤직비디오에 참여한 작가 SNS에 "부끄러운 줄 알라"며 댓글을 달기도 하며 한국이 K-팝을 이용해 중국 문화를 무차별적으로 빼앗고 있다고 주장했다.


뮤직비디오에는 "문화적 전유 전에 역사를 배워라", "중국전통 문화를 홍보해 줘서 고맙다", "뮤직비디오 전체가 중국 문화로 가득 차 있다" 등의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해야'의 뮤직비디오는 공개된 지 14시간 만에 조회수 920만 회를 넘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유튜브 댓글 일부 캡처 / YouTube 'STARSHIP'


YouTube 'STARSH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