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덕성여대, 독문과·불문과 폐지...내년부터 신입생 안 뽑아

덕성여대가 2025학년도부터 독어독문학·불어불문학과에 신입생을 받지 않기로 결정해 사실상 학과 폐지 수순을 밟는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덕성여대가 2025학년도부터 독어독문학·불어불문학과에 신입생을 받지 않기로 결정해 사실상 학과 폐지 수순을 밟는다. 


24일 덕성여대에 따르면 학교법인 덕성학원 이사회는 전날 독어독문학·불어불문학과 신입생 미배정, 259명 규모의 자유전공학부 신설 등을 골자로 한 학칙 개정안을 최종 의결했다.

덕성여대 측은 재학생 감소와 두 학과의 인기 저조 등을 폐지 근거로 내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26일 김건희 덕성여대 총장은 이 같은 학칙 개정안을 공고하면서 "2023학년도에 평가 최하위를 기록하는 등 유지가 불가한 전공의 학사구조를 개편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총장이 두 학과의 신입생 미배정 계획을 담은 학칙 개정안을 공고한 것은 지난해 6월, 올해 2월에 이어 세 번째다.


지난 두 차례 공고는 모두 대학평의원회에서 부결됐지만 한 달여 만에 같은 내용의 학칙 개정안을 재차 공고한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결국 이달 5일 열린 대학평의원회에서는 찬성 7표, 반대 5표로 가결됐다


덕성여대 독어독문학과 학생회장은 "될 때까지 안건을 상정하겠다는 듯 같은 내용을 넣은 안건을 세 번째 상정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라고 비판했다.


서울 시내 대학 최초로 독어독문학·불어불문학과가 한꺼번에 폐지되면서 인문학 붕괴에 대한 우려도 제기됐다.


앞서 2009년 동국대가 독어독문학과를 폐지했고 2005년 건국대가 독어독문학·불어불문학과를 'EU(유럽연합)문화정보학과'로 통합했다. 


덕성여대 독어독문학과 소속 한 교수는 "덕성여대 상황에 대해 독어독문학회나 지방 대학들에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며 "이번 결정으로 다른 학교 인문학 전공에도 부정적 영향이 갈 것으로 보여 우려스럽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