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이재명 '25만원 지원금' 주장에 이준석 "윤석열보다 조금도 나을 게 없어"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전 국민 25만 원 지원금' 추진에 대한 합리적 수치적 근거 제시를 요청했다.

인사이트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 뉴스1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전 국민 25만 원 지원금' 추진에 대한 합리적 수치 근거 제시를 요청했다.


24일 이준석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영수회담 의제로 '전 국민 25만 원 지원금'을 추진하려는 것에 대해 "25만 원에 대한 합리적 수치적 근거를 제시하지 못한다면 2000명 의대 증원을 붙들고 의료 시스템 전반을 초토화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보다 조금도 나을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재명 대표는 총선 과정에서부터 일괄적인 지원금 지급으로 민생을 살려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 뉴스1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은 의사 정원 2000명 증원을 던지면서 이에 대한 합리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않았기 때문에 혼란이 가중되고 의료대란이 시작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 대표가 윤석열 정부보다 조금이라도 나은 정치를 하기 위해서는 25만 원이라는 지원금 규모에 대한 합리적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윤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가 추진 중인 영수회담과 관련해 "실질적 근거 없는 수치들만 반복적으로 되뇌는 두 분이 만나서 회담을 통해 서로의 주장을 바터(물물교환) 식으로 관철하는 것은 협치의 올바른 모델이 될 수 없다"며 꼬집었다.


지난 19일 정무수석 교체로 인해 하루 미뤄졌던 윤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의 영수회담 첫 실무협의에서 양측은 "민생 문제를 해결할 정책과 중요한 국정 현안이 의제가 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내놨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무분별한 현금 지원은 마약과 같은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윤 대통령은 회담과 관련해 "의제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고 했지만 초청의 목적이 "이 대표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서"라고 언급했다.


한편 국민의힘 윤재옥 당 대표 권한대행은 이재명 대표를 향해 윤석열 대통령과 첫 회담에서 민생 회복지원금을 주요 의제로 다루기보다 물가 대책 등 현안에 집중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윤 권한대행은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께서는 영수 회담 의제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민주당 대표가 전 국민 25만 원 지원금을 고집한다면 논의 대상이 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 채무가 1천127조 원을 기록한 가운데 올해 국채 이자 상환액만 29조 원에 달한다. 당장 허리띠를 졸라매야 할 판인데 민주당 주장대로라면 나랏빚에 13조 원을 더 얹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