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尹 대통령 오찬 거절한 한동훈...지난주 비대위원들과는 '만찬 회동'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 윤 대통령의 오찬 제의는 거절한 반면, 비대위원들과 지난주 만찬 회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최측근 중 최측근으로 여겨졌던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한 전 위원장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회동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지는데 지난주 국민의힘 비대위원들과 만찬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3일 복수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한 전 위원장은 지난주 서울 모처에서 전 비대위원들과 만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그동안의 소회를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진다.


윤석열 대통령 / 뉴스1윤석열 대통령 / 뉴스1


한 전 위원장의 공식·비공식 외출은 이 만찬이 유일하다. 헌정 역사상 최악의 여당 총선 참패 뒤 비대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난 그는 줄곧 자택에서 칩거해왔다.


자리에 참석한 관계자에 따르면 한 전 위원장은 검사 시절 좌천됐을 때를 언급하며 "이런 시간에 익숙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시간을 충분히 활용해서 (정치적) 내공을 쌓겠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뉴스1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한 전 위원장이 몹시 지쳐 보였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오찬 회동 제안을 '건강상 이유'로 거절한 것은 거짓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한 전 위원장의 국민의힘 전당대회 출마 여부는 이야기되지 않았다고 한다.


그의 주변 인물들도 한 전 위원장이 당권 도전에 나서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경율 전 비대위원장 / 뉴스1김경율 전 비대위원장 / 뉴스1


최측근 김경율 전 비대위원은 지난 15일 "(한 전 위원장이) 정치에 남아있을 수밖에 없다"면서도 전대 출마 가능성은 "'0'에 수렴한다고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