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한강에 떠있는 '수상 호텔·오피스˙푸드존' 생긴다

오는 2030년까지 한강에 수상 호텔˙ 오피스와 수상 푸드존 등 한강수상시설이 들어선다.

인사이트한강아트피어 조감도 / 사진=서울시 제공


오는 2030년까지 한강에 수상 호텔˙ 오피스와 수상 푸드존 등 한강 수상시설이 들어선다. 


24일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청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3월 수변도시 서울 조성을 목표로 내놓은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의 후속편이다. 


이번 프로젝트 '2030 리버시티, 서울'을 조성을 위한 총예산은 민간 3천135억 원, 재정 2천366억 원으로 약 5천501억 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으로 연간 약 9천256억 원의 경제효과와 6천800여 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인사이트수상 푸드존 조감도 /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한강 수위가 올라가도 안전한 부유식 수상호텔과 수상오피스와 수상푸드존을 조성할 예정이다. 


수상호텔은 숙박, 여가, 컨벤션 등 기능을 갖춘 숙박시설로 여의도 물빛무대 주변에 조성될 예정이다. 숙박객에 선박 픽업, 유람선 투어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수상호텔은 SH공사가 올해 타당성 조사를 시행하고 내년 호텔업을 전문으로 하는 민간 사업자를 선정해 2026년 착공한다.

인사이트

서울항 조감도/ 사진 = 서울시 제공


수상호텔과 함께 업무를 보고 휴식도 취할 수 있도록 수상오피스도 세워진다. 


수상푸드존은 한강을 바라보며 한국 음식을 비롯한 전 세계 음식을 맛보고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곳으로 약 2400명을 동시에 수용하고 15~20개의 판매소가 들어설 수 있도록 조성된다. 올해 대상지 선정하고 2026년 착공한다.


일반 시민들이 다양한 여가 활동을 즐길수 있는 케이블 수상 스키장과 뚝섬 윈드서핑장 등의 공간도 조성된다. 


또, 수상 복합 인프라를 구축해 도시 경쟁력을 강화한다.


인사이트수상 레포츠 센터 조감도 / 사진=서울시 제공


잠실·이촌에 항만시설인 '마리나'를 건립하고, 현재 130인 선박 계류 시설을 1천 선석으로 늘릴 예정이다.


여의도에는 한강과 서해를 연결하는 국내여객터미널 서울항이 들어선다. 


오세훈 시장은 "그동안 바라보는 데 그쳤던 한강의 물 위가 시민이 일상에서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할 것"이라며 "한강 수상을 시민 일상생활 공간, 여가의 중심지, 성장 거점으로 만들어, 2030년까지 1천만 명 한강 수상이용 시대를 열고 수상레저 수요 충족은 물론, 많은 일자리와 경제효과를 창출해 서울 성장의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