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G7 플러스 외교' 공들인 한국, G7 정상회의 초청 못 받아

윤석열 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한 'G7 플러스 외교'가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인사이트지난해 일본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때 모습 / 뉴스1


윤석열 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한 'G7 플러스 외교'가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오는 6월 이탈리아에서 개최되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한국이 초청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6월 13∼15일 열리는 G7 정상회의 초청국 명단에 한국은 없다.


G7 정상회의는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 서방 7개 선진국 그룹이 모여 진행하는 회의를 말한다. 그해 의장국은 G7에 포함되지 않지만 논의에 기여할 만한 역량이 있다고 여겨지는 국가를 재량으로 초청할 수 있다.


인사이트뉴스1


한국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집권하던 시절인 2020년 미국에, 2021년 영국에 의해 초청을 받아 회의에 참석한 바 있다.


독일이 의장을 맡은 2022년은 건너 뛰었고 일본이 의장을 맡았던 지난해 초청을 받아 회의에 참석했다. 하지만 이탈리아가 의장을 맡은 올해에는 초청을 받지 못했다.


알려지는 바에 따르면 인도·브라질·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이 초청될 예정이다.


인사이트영국이 의장을 맡았던 때 G7 정상회의에 참석했던 문재인 전 대통령 / 뉴스1

尹 정부는 G7의 고정적 파트너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G7 플러스 외교'를 적극 진행해왔지만 제동이 걸리게 됐다.


한편 올해 의장국인 이탈리아는 우크라이나 전쟁과 중동 사태를 비롯해 국내 현안이기도 한 이주민 문제에 특히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우크라니아와 주요 20개국(G20) '트로이카'(작년·올해·내년 G20회의 주최국)인 인도·브라질·남아프리카공화국, 아프리카연합(AU)에선 올해 의장국인 모리타니아, 중남미에선 아르헨티나 등이 G7 회원국이 아니지만 초청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뉴스1


G20 트로이카 자격으로 참석하는 인도를 제외하고 아시아태평양 국가 중에서 초청된 국가는 없다고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