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여친 정수리 냄새 중독되더니 출장 땐 못보니 입던 속옷이라도 달라는 연하 남친

입었던 속옷을 달라고 부탁하는 '냄새 페티쉬' 남자 친구와 이별을 고민한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내편하자3' 갈무리


입었던 속옷을 달라고 부탁하는 '냄새 페티쉬' 남자 친구와 이별을 고민한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17일 'LG U+ 모바일tv'는 '내편하자3'의 첫 번째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0대 여성 사연자 A 씨는 "두 살 어린 연하 남자 친구 때문에 고민이 있다. 남자 친구는 애교가 많고 나한테 엉기는 걸 좋아하는 스타일"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A 씨는 "연애 초반부터 부비부비를 좋아하는데 '참 애정 표현이 많네~' 하고 말았다. 근데 언제부터인가 부비부비하는 곳이 조금 이상해지더라"라며 "내 배꼽을 만지작거리더니 배꼽에 부비부비했다. 심지어 내가 머리를 못 감아서 모자 쓰고 데이트에 나가자 모자를 벗겨서 정수리에 부비부비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내편하자3' 갈무리


당시 너무 수치스러웠던 A 씨가 "부끄럽게 왜 그러냐"고 묻자, 남자 친구는 "너 냄새가 너무 좋다"고 답했다.


A 씨는 "이게 다가 아니다. 어느 날은 내가 일어나니까 남자 친구가 장난으로 똥침 하더라. 평소에 서로 찌르는 장난을 많이 해서 받아줬다"며 "아프다고 하니까 봐준다면서 갑자기 내 항문에 코를 박고 부비부비하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남자 친구는 '네 몸에서 나는 모든 냄새를 사랑한다'고 했다. 얼마 전엔 남자 친구가 장기 출장 가는데 내 냄새를 맡으면 안정되고 잠이 잘 온다면서 잘 때 품에 안고 자게 입었던 속옷 하나만 달라고 하더라. 이쯤 되니까 현타 왔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남자 친구한테 따끔하게 한마디 해도 되냐"고 조언을 구했다.


인사이트'내편하자3' 갈무리


이 사연에 한혜진은 "사실 내가 그랬다. 상대방이 너무 좋아서 모든 걸 탐닉하고 싶은 거다. 강아지 키울 때 발바닥 냄새 맡지 않냐. 그런 느낌인 셈"이라며 "솔직히 말해서 항문 냄새 맡을 정도면 냄새에 대한 페티쉬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한혜진은 "공감되는 부분도 있다. 내가 코로나 감염 1세대인데, 그때는 걸리면 11일 격리였다. 아예 외부랑 11일 동안 차단되니까 뭔가 냄새나는 걸 갖고 있고 싶더라. 그래서 남자 친구한테 입던 티셔츠를 벗어달라고 했다. 티셔츠를 베개에 씌우고 있었다. 세탁한 옷보다 입던 옷이어야 위안이 된다"고 고백했다.


동시에 한혜진은 "남자 친구가 너무 원하면 속옷을 줄 순 있다. 대신 새 걸로 줄 거다. 왜 입었던 걸 줘야 하냐"면서 "세상에 정상적인 사람 많다. 헤어져라"라고 덧붙였다.


(뉴스1) 소봄이 기자 · sb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