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주말 중 하루 나와"...삼성, 전체 계열사 임원 '주 6일 근무제' 시행

삼성그룹이 전체 계열사 임원들을 대상으로 전격적인 '주 6일 근무제'를 시행할 방침을 정했다.

인사이트삼성전자 이재용 회장 / 사진=인사이트


삼성그룹이 전체 계열사 임원들을 대상으로 전격적인 '주 6일 근무제'를 시행할 방침을 정했다.


17일 조선일보와 서울경제는 삼성그룹이 삼성전자를 비롯한 일부 계열사 임원들에게만 적용하던 '주 6일 근무제'를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디스플레이 등 계열사로 넓히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디스플레이 등 계열사 임원들에게는 주말 이틀 중 하루는 출근해 근무하라는 권고가 전달됐다.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들은 현재 주말에 잡아 놓았던 약속을 취소하는 등의 움직임을 나타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현재 이미 삼성전자는 지원 및 개발부서 임원들을 중심으로 주 6일 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위기, 반도체 위기 그리고 반도체 전쟁 등에 대응하기 위한 방책이었다.


삼성그룹 관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1분기 실적이 비교적 양호하게 나오기는 했지만 앞으로의 상황이 불확실하기 때문에 지금부터가 진짜 위기라는 의식이 내부에서 팽배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가 흔들리면 삼성그룹 전체 그리고 국가 경제가 흔들리기 때문에 경각심을 갖고 위기 극복에 동참하자는 차원으로 '전체 계열사' 임원들이 주 6일 근무제를 하기로 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조선일보는 주 6일제 근무 시행은 공문으로 하달된 것은 아니고 구두로 내용을 전달하거나, 임원 단체 채팅방, 이메일을 통해 전달됐다고 전했다.


단 삼성그룹 인사팀은 "부하 직원들의 '동반 출근'은 엄격히 금지된다"라고 전했다. 임원들의 근무를 위해 직원들이 근무하면 업무 효율에 방해가 된다는 판단에서다.


삼성그룹의 이같은 결정에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그룹이 흔들리면 직원들도 위기다. 다같이 극복하고 나중에 성과를 인정받자"라는 측과 "흔들린다고 주 6일 근무를 하는 게 맞냐. 쌓아놓은 돈도 많은데, 직원을 늘려 위기에 대응해야지" 등의 의견이 나온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