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유아인 지인 유튜버 "'너도 할 때 됐다'며 대마 권유...무서워서 거절 못했다"

유아인과 함께 대마를 한 유튜버가 유아인에게 흡연을 권유 받았다고 증언했다.

인사이트4월 16일 법정 출석하는 유아인 / 뉴스1


배우 유아인과 함께 대마를 한 유튜버 김모씨가 법정에서 유아인에게 대마를 권유받았다고 증언했다.


지난 16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1부(부장판사 박정길·박정제·지귀연)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대마 흡연 및 교사 등 혐의를 받는 유아인에 대한 네 번째 공판을 열었다.


이번 공판에서는 유아인의 마약 교사 혐의와 증거 인멸 교사 혐의에 대해 유튜버 김씨의 증인 신문이 이루어졌다.


검찰은 유아인과 지인들이 지난해 1월 미국 여행 도중 대마를 흡연하고 일행이던 김씨가 이를 목격하자 범행을 무마하기 위해 대마 흡연을 교사한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인사이트4월 16일 법정 출석하는 유아인 / 뉴스1


이날 김씨는 유아인에게 위력과 사회적 압박감을 느낀다는 점을 들어 보호를 위해 가림막 설치를 허가해줄 것을 요청했고 받아들여졌다.


유아인과 가림막을 사이에 둔 김씨는 여행 당시 숙소에서 유아인과 지인들이 대마를 흡연하던 상황에 대해 증언했다.


그는 "유아인을 비롯한 지인들이 숙소 야외 수영장에서 동그랗게 앉아 담배로 보이는 꽁초(대마)를 빙글빙글 돌리고 있었다"며 "내 순서가 됐을 때 유아인이 '너도 이제 한 번 해볼 때 되지 않았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아인이 지인들에게 '김씨에게도 줘라'고 했다"며 "한 차례 거부 의사를 밝혔지만 유아인이 다시 한번 권유했고 결국 '입담배'처럼 피우는 척만 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4월 16일 법정 출석하는 유아인 / 뉴스1


김씨의 설명에 따르면 미국 여행 이후 유아인이 "누구한테도 말하지 마라. 너도 위험할 수 있다"며 또다시 대마를 권유했다고 한다.


김씨는 '왜 거절하지 못했냐'는 검찰의 질문에 "사람 관계나 일적인 관계가 얽혀 있어서 거절하면 안 좋은 상황이 될 것 같아 그랬다"고 답했다.


또 "유아인은 형으로서도 무섭고, 친구로서도 무서운 사람이다. 유아인이 일행 중 가장 정신적 지주 같은 위치에 있고 모든 친구들이 유아인을 친하지만 불편해하는 느낌이 있었다"며 "사회적 지위도 있고, 성격도 자기주장이 강해서(무서웠다)"고 말했다.


하지만 유아인의 입장은 달랐다. 이날 재판 입장에 앞서 유아인은 대마 흡연 교사 혐의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에게 "정확히 부인하고 있다"며 "오늘 법정에서 밝히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4월 16일 법정 출석하는 유아인 / 뉴스1


'유명 유튜버 김모씨에게 장문 문자를 보냈느냐'는 질문에는 "문자를 보낸 적 없다.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질문하길 바란다"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한편 유아인은 지난해 10월 프로포폴 상습 투약, 타인 명의 수면제 불법 처방 매수, 대마 흡연 및 교사, 증거 인멸 교사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그는 지난 2020년 9월부터 2022년 3월까지 서울 일대 병원에서 미용 시술의 수면 마취를 빙자해 181차례에 걸쳐 프로포폴, 케타민, 미다졸람, 레미졸람 등 총 4종의 의료용 마약류를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또 지난 2021년 5월부터 2022년 8월까지는 타인 명의로 44차례에 걸쳐 수면제 1100여 정을 불법 처방받아 사들인 혐의도 있다. 유아인은 앞서 열린 세 차례 공판에서 대마 흡연과 프로포폴 투약 혐의 일부만 인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