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故 박보람, 오늘(17일) 영면...마지막 지킨 '유일한 가족' 오빠·남동생

오늘(17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故 박보람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인사이트뉴스1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故 박보람이 영면에 들었다. 향년 30세.


17일 오전 6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박보람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장지는 강원도 춘천시 동산공원이다.


앞서 박보람은 지난 11일 경기 남양주시 소재 지인의 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화장실에서 쓰러져 발견된 후 사망했다.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실시한 결과, 타살 등의 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슈퍼스타K2’ 출신 가수 고(故) 박보람의 발인이 엄수된 가운데 가수 박재정, 위너 강승윤, 로이킴이 운구하고 있다. / 뉴스1


故 박보람의 빈소는 지난 15일 오후 3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1호실에 마련됐다. 사망한 지 4일 만이다.


박보람은 생전 지병을 앓던 부모님을 일찍 떠나보냈기에 상주는 오빠와 남동생으로 알려졌다.


고인의 빈소에는 연예계 동료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가수 허각은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다. 허각은 지난 2010년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2'에 고인과 함께 출연했다.


인사이트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슈퍼스타K2’ 출신 가수 고(故) 박보람의 발인이 엄수된 가운데 가수 허각이 헌화하고 있다. / 뉴스1


또한 위너 강승윤, 로이킴, 박재정, 자이언트 핑크, 산이, 카라 허영지, 배우 고은아 등 많은 동료 연예인들이 박보람의 마지막 길을 함께 했다.


발인식에서는 박보람의 남동생이 영정을 들었고, 로이킴과 박재정, 강승윤 등 연예계 동료와 지인들이 운구에 나섰다.


허각은 참았던 눈물을 쏟아냈고, 고인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허영지와 자이언트핑크도 서로를 안고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슈퍼스타K2’ 출신 가수 고(故) 박보람의 발인이 엄수된 가운데 배우 고은아와 가수 자이언트핑크가 애도하고 있다. /뉴스1


한편 박보람은 지난 2010년 Mnet '슈퍼스타K 2'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톱 10까지 오르며 주목받은 박보람은 2014년 싱글 '예뻐졌다'를 통해 정식으로 데뷔한 후 음원차트 1위에 오르는 등 큰 사랑을 받았다.


인사이트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슈퍼스타K2’ 출신 가수 고(故) 박보람의 발인이 엄수된 가운데 가수 로이킴(왼쪽부터), 위너 강승윤, 박재정이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 /뉴스1


이후 '연예할래', '애쓰지 마요', '못하겠어', 등을 발표하며 꾸준히 활동해 왔다.


특히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은 그는 지난 2월 가수 허각과 듀엣곡 '좋겠다'를 발표하는가 하면 정규앨범 컴백을 준비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