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르세라핌 코첼라 공연 '라이브 영상' 공개되자 전세계 팬들 난리났다 (+영상)

4세대 인기 걸그룹 '빅4' 중 하나인 르세라핌(LE SSERAFIM)이 코첼라 무대에 섰다.

인사이트YouTube 'Coachella'


4세대 인기 걸그룹 '빅4' 중 하나인 르세라핌(LE SSERAFIM)이 코첼라 무대에 섰다. 큰 기대를 받고 무대에 섰지만, 온라인 공간에서는 쓰디쓴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르세라핌은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이하 코첼라) 무대에서 공연했다.


40분 동안 단독 무대를 가진 르세라핌은 10곡을 부르며 관객들과 교감했다.


사하라 스테이지에 오르기 전 르세라핌 멤버들은 자신감에 찬 모습을 보였지만, 실시간 방송 영상을 보던 이들은 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YouTube 'Coachella'


시청자들을 중심으로 "라이브 실력이 너무 기대 이하다"라는 촌평이 쏟아지더니 급기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에서도 퍼져나갔다. 이내 촌평은 비판으로 바뀌었다.


몇몇 멤버들에 대한 립싱크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지만, 전 세계 팬들 사이에서 의혹이 퍼져나가는 상황이다.


이날 공연 전만 하더라도 분위기는 좋았다. 앞서 르세라핌은 코첼라를 위해 '1-800-hot-n-fun'을 준비해 최초 공개했고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과 협업해 특별 의상까지 제작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라이브 실력이 기대에 미치지 못해 반응이 좋지 않은 상황이다. 한 멤버는 가사 전달력이 매우 떨어졌고, 또 다른 멤버는 음이탈이 나왔다는 지적이 나온다.


소속사인 하이브 레이블 쏘스뮤직 측은 르세라핌의 코첼라 무대를 두고 "압도적인 무대에 현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의 '떼창'과 '떼춤'이 터져 나왔다"라고 평했다.


하지만 전 세계 SNS에서는 해당 무대를 비웃는 밈(meme)이 우후죽순으로 쏟아지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