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홍준표 "지옥 맛보게 한 한동훈 용서 못해...참패는 한동훈 탓"

연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에 대한 비판을 하고 있는 홍준표 대구시장이 또 한번 독설을 했다.

뉴스1뉴스1


연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에 대한 비판을 하고 있는 홍준표 대구시장이 또 한번 독설을 했다.


14일 홍 시장은 SNS를 통해 "선거는 당이 주도해 치르고 대통령은 선거 중립의무가 있어서 선거를 도울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런데 "참패 뒤 그걸 당 책임이 아닌 대통령 책임으로 돌리게 되면 이 정권은 그야말로 대혼란을 초래하게 되고 범여권 전체가 수렁에 빠지게 된다"며 윤 대통령 책임론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홍 시장은 "이번 선거는 자기 선거를 한 번도 치러본 일이 없는 사람들이 주도하여 그 막중한 총선을 치렀고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면서 나홀로 대권놀이나 했다"며 "총 한 번 쏴본 일 없는 병사를 전쟁터에 사령관으로 임명해 놓고 전쟁에 이길수 있다고 본 사람들이 바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준표 대구시장 / Facebook '홍준표'홍준표 대구시장 / Facebook '홍준표'


또 "수준 낮은 일부 당원들은 여당 지도부 책임을 묻는 나에게 내부총질 운운하면서 욕설 문자를 보냈고 선거관여가 금지된 단체장에게 '너는 이번 총선에서 뭐했냐'고 질책하더라"며 "참 무식하고 맹목적인 사람들, 간 큰 사람들이다"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문재인 정권 때 우리측 인사 수백명이 터무니없는 이유로 줄줄이 조사받고 자살하고 구속되는 망나니 칼춤을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지켜봤다"며 "윤 대통령이야 우리 당에 들어와 정권교체도 해주고 지방선거도 대승하게 해 주었지만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해준 한동훈이 무슨 염치로 이 당 비대위원장이 됐냐"고 날선 반응을 보였다.


이어 사진이 당에 있는 동안은 한 전 위원장을 용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최근 한 전 위원장을 향해 적대적인 발언을 하는 이유가 '차기 대권 경쟁자를 밀어내려 하는 것'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어처구니없는 망발"이라며 "생각 좀 하고 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뉴스1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