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4 24℃ 인천
  • 27 27℃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이준석의 개혁신당서 당선된 천하람 "김건희 특검 민주당과 협력할 것"...벌써 윤 대통령 압박

천하람 개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김건희 여사 특검법과 관련해 민주당과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천하람 개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인 / 뉴스1


천하람 개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채상병 특검법', '김건희 여사 특검법'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범야권의 일원으로 협력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지난 12일 천 당선인은 YTN 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소신이 맞으면 얼마든지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과 같이 갈 수 있나"라는 질문에 "그렇다. 특히 채 상병 특검 부분이라든지 김건희 여사 특검이라든지 이런 부분에 있어서 저희는 적극적으로 범야권의 일원으로서 협력할 생각이다"라고 답했다.


천 당선인은 "저희는 범야권 정당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윤석열 정권을 견제하고 또 저희가 입법부의 일원으로서 행정부를 감시하는 부분에 있어서 필요하다면 당연히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저희 개혁신당이 다른 정당들과 다르다고 생각하는 지점은 저희는 '답정너 정당'이 아니다. 답을 정해놓고 '무조건 우리 편은 옳고 다른 상대방은 무조건 악이다'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윤석열 정권이 하는 거라도 잘한다면 저희가 칭찬을 해드리고 반대로 못하는 부분을 지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 뉴스1


이 대표 또한 이날 TV 조선 유튜브 채널 '강펀치' 인터뷰에서 김건희 여사 특검법에 대해 "현재 수사가 만족스럽지 못하면 당연히 특검할 수 있다"라고 했다.


향후 국민의힘과 개혁신당이 연대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저희는 너무 선명한 반윤 성향이며, 야당으로서 외부 총질은 더 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윤 대통령이 과거 이 대표를 두고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라고 한 발언에 빗댄 것이다.


아울러 이 대표는 해당 인터뷰에서 '국회의원 배지를 가장 자랑하고 싶은 사람이 누구냐', '선거 운동을 하면서 어려웠을 때 누구를 생각하며 이를 악물었냐' 등의 질문에 모두 "윤석열 대통령"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개혁신당은 다음 달 전당대회를 열고 22대 국회 개원 전 새 지도부를 선출할 계획이다.


13일 이 대표는 주요 당직자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 대표는 "국회의원으로서 성실히 의정활동을 수행하며, 선출될 새 지도부와 협의를 통해 다가오는 지방선거에 대비해 새로운 인재를 발굴하고 선거전략을 수립하는 데 매진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