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4 24℃ 인천
  • 27 27℃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이재명에 패한 '대장동 1타 강사' 원희룡, 대통령실 새 비서실장 유력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대통령실 새 비서실장의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인사이트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내일(14일) 새 대통령 비서실장을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비서실장으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1일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관섭 대통령실 비서실장 및 비서실 소속 수석급 이상 참모 전원이 총선 참패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인사이트이관섭 대통령실 비서실장 / 뉴스1


13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르면 14일 새 비서실장을 임명하고 다음 주 초 4·10 총선 결과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며 국정 쇄신 방향을 국민에게 직접 설명할 예정이다.


이관섭 대통령실 비서실장 후임에는 원희룡 전 장관 외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등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가장 유력한 후보로 알려진 원 전 장관은 16~18대 3선 의원과 37~38대 제주도지사를 거쳐 윤석열 정부 초대 국토교통부 장관을 역임해 정무·행정 경험이 풍부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원 전 장관은 지난 대선 때부터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을 파헤치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저격수를 자칭하며 '대장동 1타강사'로 불렸다.


4·10 총선에서는 이 대표의 지역구이자 국민의힘의 험지인 인천 계양을에 출마해 맞대결을 펼치기도 했으나 결국 낙선했다.


인사이트권영세 국민의힘 의원 / 뉴스1


신임 국무총리 후보로는 권영세·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김병준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중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유력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은 비서실장과 국무총리 두 자리 모두에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윤 대통령은 총선 당일부터 관저에 머무르며 국정 쇄신 방안 및 야권과의 관계 방향성 등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 이르면 내주 초 총선 패배에 대한 입장을 포함해 국정 쇄신 방향을 직접 밝힐 예정이다.


이번 입장 발표의 형식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대국민담화 혹은 국무회의 전 입장문을 발표하는 방식이 거론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