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4 24℃ 인천
  • 27 27℃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홍준표 "깜 안되는 한동훈...정치 아이돌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 말아먹었다"

국민의힘이 제22대 총선에서 참패한 가운데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을 향해 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인사이트홍준표 대구시장 / Facebook '홍준표'


국민의힘이 제22대 총선에서 참패한 가운데 홍준표 대구시장이 여당을 향해 연일 강경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12일 홍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천신만고 끝에 탄핵의 강을 건너 살아난 이 당을 깜(냥)도 안 되는 황교안이 들어와 대표 놀이 하다가 말아 먹었다"고 했다. 


이어 "더 깜(냥)도 안 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 놀이 하면서 정치 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 먹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 안에서 인물을 키우거나 찾을 생각은 하지 않고 당 밖에서 셀럽을 찾아 자신들을 위탁하는 비겁함으로 이 당은 명줄을 이어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인사이트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뉴스1


그러면서 "우리가 야심 차게 키운 이준석도 성 상납이란 어처구니없는 누명을 씌워 쫓아내고 용산만 바라보는 해바라기 정당이 됐다"고 힐난했다. 


홍 시장은 또 "70대가 넘는 노년층 지지에만 걸구(乞求)하는 정당이 미래가 있을까"라며 "청년 정치를 외치면서 들어온 그 애들은 과연 그 역할을 해 왔나"고 했다. 


아울러 "이번 총선을 바라보면서 내가 30여 년 보낸 이 정당이 날지 못하는 새로 또 전락하고 있는 게 아닌지 참 안타깝다"라며 탄식했다. 


한편 홍 시장은 전날에도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포함한 당 지도부를 향해 "이번 선거는 시작부터 잘못된 선거였다"며 비판했다. 


인사이트홍준표 대구시장 / 뉴스1


홍 시장은 11일 대구시청 기자실을 찾아 "정권의 운명을 가름하는 선거인데 초짜 당 대표에 선거를 총괄하는 사람이 또 보선으로 들어온 장동혁이었고 거기에 공관위원장이란 사람은 정치를 모르는 사람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런 사람들에게 어떻게 중차대한 선거를 맡겼는지, 출발부터 안 된다고 봤다"고 덧붙였다. 


한 전 비대위원장을 향해서도 "총선 기간 여당 선거 운동 중 기억에 남는 것이 무엇이 있었는가, (비대위원장이) 동원된 당원들 앞에서 셀카 찍던 것뿐이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