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프로골퍼 김주형 골프백 메고 캐디로 깜짝 변신한 류준열

배우 류준열(38)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의 명물 이벤트인 파3 콘테스트에서 김주형(22)의 골프 백을 메고 캐디로 나타났다.

인사이트Instagram 'oohyungkim0621'


배우 류준열(38)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의 명물 이벤트인 파3 콘테스트에서 김주형(22)의 골프 백을 메고 캐디로 나타났다. 


파3 콘테스트는 마스터스 개막 전 선수들이 대회장 내 9개의 파3 홀을 도는 경기로 대회 참가 선수들이 가족이나 연인, 친구에게 캐디를 맡기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이벤트다. 


류준열은 10일(현지시각)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마스터스 토너먼트 파3 콘테스트에서 올해 마스터스 출전자 김주형의 캐디로 참가했다.


인사이트Instagram 'oohyungkim0621'


류준열은 이날 마스터스 고유의 하얀 캐디복과 초록 모자를 착용, 김주형의 골프백을 메고 캐디의 자격으로 필드를 누볐다. 


류준열과 김주형은 같은 교회에 다니는 형 동생 사이로 평소 골프를 즐기는 류준열을 위해 김주형이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oohyungkim0621'


이날 김주형이 세계 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와 샘 번스(미국)와 같은 조로 경기를 하면서 류준열은 스타 골퍼들과 함께 9홀을 도는 영광을 누리기도 했다. 


류준열은 김주형의 코칭을 받으며 9번 홀에서 직접 플레이를 해 갤러리들의 박수갈채를 받기도 했다. 


경기가 끝난 뒤 김주형은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류준열과 함께한 사진과 영상을 올리며 '우리 형, 같이 좋은 추억 만들어서 너무 좋았어'라며 메시지를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