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4 24℃ 인천
  • 27 27℃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송영길·도태우 선거비 100% 돌려받아, 이낙연 50%만...장예찬·설훈·홍영표 0원

22대 총선이 300명의 당선자를 배출한 것으로 막을 내렸다.

인사이트뉴스1 


22대 총선이 300명의 당선자를 배출한 것으로 막을 내렸다.


일부 낙선자는 국회의원 배지도 달지 못할 뿐 아니라 선거비용도 돌려받지 못하는 이중고를 겪게 된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득표율 15% 이상을 기록한 후보는 선거비용 제한액과 기탁금 전액을 보전(돌려받음)받는다.


15% 미만~10% 이상 득표자는 절반을 보전받는다. 하지만 10% 미만을 득표하면 기탁금은 고스란히 국고에 귀속된다.


인사이트송영길 / 뉴스1


선거비용은 인구수, 이동 거리에 따라 상한선이 정해진다. 송영길 소나무당 대표가 출마했던 광주서구갑 선거비 상한이 1억 8944만 2400원인 것처럼 대부분 2억원을 오르내린다.


기탁금은 1500만 원이지만 장애인과 29세 이하는 그 절반인 750만 원, 30세에서 39세까지는 30% 감면된 1050만 원이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후보의 경우 전원 선거비용과 기탁금 전액을 돌려받는다.


반면 중소 정당, 무소속 후보의 경우 상당수가 빈손이다.


인사이트도태우 / 뉴스1 


15%이상을 득표해 선거비 전액을 돌려받을 중소 정당, 무소속 주요 후보를 보면 송영길 소나무당 광주서구갑 후보(17.3%), 심상정 녹색정의당 경기고양시갑 후보(18.41%), 최경환 무소속 경북경산후보(42.27%), 도태우 무소속 대구중구남구후보(15.85%)다.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냈던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는 광주광산을에 출마했지만 13.84%에 그쳐 절반만 돌려받는다.


민주당에서 개혁신당으로 갈아탄 조응천 경기남양주갑 후보도 13.18%를 얻어 절반을 보전받게 됐다.


인사이트장예찬 / 뉴스1 


이와 달리 국민의힘의 사퇴 요구를 뿌리쳤던 장예찬 무소속 부산수영구 후보는 9.18% 득표에 그쳐 선거비와 기탁금을 날리게 됐다.


이원욱 개혁신당 경기화성정 후보(9.22%), 설훈 새로운미래 경기부천을 후보(6.15%), 홍영표 새로운미래 경기부평을후보(8.25%)는 화려한 이력임에도 소수, 신생정당 부담을 이기지 못해 빈손으로 총선을 마감했다.


(뉴스1) 박태훈 기자 ·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