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사상 최초 '90년대생' 지역구 의원 탄생했다...민주당 전용기, 국힘 김용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사상 처음으로 1990년대생 지역구 의원이 탄생했다.

인사이트전용기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 뉴스1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사상 처음으로 1990년대생 지역구 의원이 탄생했다. 


1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 경기 화성정에서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유경준 국민의힘 후보, 이원욱 개혁신당 후보와 경쟁에서 이기고 당선됐다. 


전 후보는 1991년생 만 32세로 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장 출신이다. 지난 2000년 28세의 나이에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16번을 받아 21대 국회에 입성했다. 


이후 친명(친이재명)계로 분류된 전 당선인은 당내 경선에서 진석범 전 경기복지재단 대표, 조대현 전 청와대 행정관을 누리고 화성정에 공천됐다. 


인사이트김용태 국민의힘 당선인 / 뉴스1


국민의힘에서 청년 최고위원을 지낸 김용태 국민의힘 후보는 경기 포천·가평에서 박윤국 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1990년생으로 올해 33세인 김 당선인은 본래 '천아용인'으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의 측근으로 분류됐으나 개혁신당에 참여하지 않고 여권에 남아 당내 최연소 지역구 후보로 출마했다. 


이날 김 당선인은 "국민의힘의 가장 젊은 국회의원 당선인이 됐다. 이는 포천시민과 가평군민들께서 정치 한번 제대로 바꾸고 발전시키라는 염원"이라고 밝혔다. 


이어 "포천·가평에서 시민과 군민을 제대로 대변할 수 있는 정치의 시작점이 오늘"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90년대생 중 최연소인 1996년생 우서영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 출마했으나 박상웅 국민의힘 후보에 패배하며 고배를 마셨다. 


지역구에서 1990년대생 국회의원이 배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총선에서 국회에 입성한 90년대생들은 전 의원을 포함해 류호정 정의당 의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등 3명에 불과했다. 


이들은 모두 비례대표 당선인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