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밤새 엎치락뒤치락 한 끝에 불과 497표 차이로 희비 갈린 '초접전' 지역

이번 총선에선 각지에서 초접전이 벌어져 눈길을 끈 가운데 두 후보 간 득표율 차이가 1%포인트도 나지 않는 곳이 더러 있었다.

인사이트이종욱 국민의힘 당선인 / 뉴스1


이번 총선에선 각지에서 초접전이 벌어져 눈길을 끌었다. 두 후보 간 득표율 차이가 1%포인트도 나지 않는 곳이 더러 있었다.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서는 불과 497표에 희비가 엇갈렸다. 


1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당선자와 2위로 낙선한 후보자의 득표율 차이를 비교한 결과 득표율 격차가 3%포인트 이내를 기록한 초접전 지역 중 가장 격차가 적었던 곳은 경남 창원 진해구다. 


인사이트네이버 캡처


이곳에서는 국민의힘 이종욱 후보가 50.24%를 얻어, 49.73%를 기록한 더불어민주당 황기철 후보를 0.53%포인트 차이로 이겼다. 표차는 불과 497표다. 


경기 용인병에서는 민주당 부승찬 후보가 50.26%를 얻어 국민의힘 고석 후보(49.73%)를 0.53%포인트 차로 누르고 국회에 입성했다. 두 후보의 표차는 851표다. 


울산 동구에서도 민주당 김태선 후보(45.88%)가 현역 의원인 국민의힘 권명호 후보(45.20%)를 0.68%포인트로 누르고 국회 배지를 달게 됐다. 두 후보의 표차는 568표다. 


인사이트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 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국민의힘 이용 의원 간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경기 하남갑에서는 두 후보가 접전을 벌인 끝에 추 전 장관이 50.58%를 얻어 49.41%를 얻은 이 의원을 1.17%포인트로 따돌렸다. 


대파와 이화여대생 성 상납 발언으로 논란을 샀던 국민의힘 이수정 후보와 민주당 김준혁 후보가 맞붙은 경기 수원 정에서는 김 후보가 50.86, 이 후보가 49.13%를 얻어 1.73%포인트 차이로 희비가 엇갈렸다. 


경기 포천·가평에서는 국민의힘 김용태 후보가 50.47%로 민주당 박윤국 후보(48.36%)를 2.11%포인트 차로 이겼다. 


인사이트김준혁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 뉴스1


충북 충주에서는 이종배 후보(51.11%)가 민주당 김경욱 후보(48.88%)를 2.23%포인트 차이로 따돌리고 4선에 성공했다. 


충남 공주·부여·청양에서는 민주당 박수현 후보가 50.66%를 얻어 6선에 도전하는 국민의힘 정진석 후보(48.42%)를 2.24%포인트 차로 승리했다. 


국민의힘 송석준 후보는 경기 이천에서 민주당 엄태준 후보와 맞붙어 2.67%포인트 차로 이기면서 3선 반열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