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국내 매출 1조 디올, 기부는 '가방 2개 값'만 해..."한국이 봉이냐 vs 기부 자체가 멋져"

샤넬·루이비통과 함께 국내 소비자들에게 최고 인기를 얻는 명품 '디올'이 기부금 때문에 논란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샤넬·루이비통과 함께 국내 소비자들에게 최고 인기를 얻는 명품 '디올'.


디올은 지난해 국내에서만 1조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그야말로 엄청난 수치다.


그런데 대한민국 사회를 위해 낸 기부금은 1920만원이었다. 디올 가방 2개 값 정도다. 이를 두고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만만치 않게 옹호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지난 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서 크리스챤 디올 꾸뛰르 코리아가 공시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디올의 지난해 국내 매출은 1조455억8464만원이었다. 이는 전년(2022년) 대비 12.3% 늘어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영업이익은 3.6% 감소했다. 그럼에도 얻은 이익은 무려 약 3120억원이었다.


하지만 국내 사회를 위한 환원에는 인색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삼성그룹이 지난해 내놓은 연말 기부금만 500억원이었는데, 디올은 한 해 전체에 걸쳐 1920만원의 기부금만 내놓았다.


이를 두고 시민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먼저 사회 환원이 부족하다는 시민들은 "국내에서 돈만 벌고 빠져나간다", "기부는 자유라지만 가방 2개값 정도만 하는 건 보기 안 좋다", "영업이익이 3천억원이 넘는데 너무 한 거 아니냐" 등의 지적을 내놓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반면 디올을 옹호하는 이들은 "기부는 기업의 자유", "국내에서 고용하는 직원들의 수만 따져도 우리에게는 이익", "기부보다 고용 창출이 더 중요", "논란이라길래 탈세라도 한 줄 알았는데, 이게 뭐냐" 등의 반응을 내놓고 있다.


한편 디올은 명품 브랜드 샤넬(CHANEL)·루이비통(Louis Vuitton)에 이어 세 번째로 '국내 매출액 1조원' 클럽에 가입했다.


디올의 연간 매출액 1조원 돌파는 예상된 수순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2021년 매출액 6139억원을 달성한 디올은 이듬해 9305억원을 달성해 무려 52%가 뛰었다. 영업이익도 2115억원에서 3238억원으로 증가했다.


수요는 그대로인 상태에서 디올이 가격을 올리면서 자연스럽게 매출액도 증가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