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노래만으로 1조 넘게 번 최초 인물"... 35살 여가수 억만장자 됐다

세계적인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35)가 노래만으로 억만장자(Billionaires) 대열에 합류했다.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 GettyimagesKorea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 GettyimagesKorea


세계적인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35)가 노래만으로 억만장자(Billionaires) 대열에 합류했다.


2일 스위프트는 포브스가 발표한 '2024년 새 억만장자들'(New Billionaires 2024) 명단에 포함됐다. 


포브스는 올해 억만장자 대열에 새로 합류한 부호 중 스위프트가 가장 유명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스위프트는 콘서트 수익과 음반·음원 판매 수입, 부동산 투자 등으로 총 11억달러(1조4878억원)로 추정되는 재산을 모았다고 전했다.


Instagram 'taylorswift'Instagram 'taylorswift'


또, 스위프트는 "오로지 노래와 공연만으로 10억달러가 넘는 부를 축적한 최초의 음악인"이라고 설명했다. 

스위프트는 지난해부터 전 세계 5개 대륙을 순회하는 '에라스 투어'(Eras Tour) 공연으로 한 해 10억 달러(1조 3천억원)가 넘는 수입을 올렸다. 

지난 2월 그래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으로 꼽히는 '올해의 앨범'을 네 번째로 수상하며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을 쓰기도 했다.


전용기 탄 테일러 스위프트 / Instagram 'taylorswift'전용기 탄 테일러 스위프트 / Instagram 'taylorswift'


스위프트의 에라스 투어의 경제적 파급력은 엄청난 것으로 알려져있다. 스위프트의 공연이 열리는 지역의 식당, 호텔 등의 매출이 크게 늘어나자 스튀프트의 공연이 경제적 파급 효과를 창출한다는 의미를 담은 '스위프트노믹스(Swiftonomics)'라는 신조어가 생겨나기도 했다. 


AFP통신은 스위프트가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의 베벌리힐스, 내슈빌, 로드아일랜드의 해안 저택 등에 집을 소유하는 등 상당한 부동산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위프트는 오는 19일 새 앨범 '더 토처드 포이츠 디파트먼트'(The Tortured Poets Department)를 발매해 또다시 빌보드 등 각종 음반 차트를 휩쓸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