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막돼먹은 영애씨' 영애 父 배우 송민형 별세...간암 4번 재발해 투병 중에도 촬영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로 잘 알려진 배우 송민형이 오늘(3일) 별세했다.

인사이트뉴스1


배우 송민형이 유명을 달리했다. 


고인은 과거 간암을 4차례 극복했다고 고백한 바 있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3일 연예계에 따르면 송민형(본명 송귀현)은 이날 오전 향년 70세 나이로 별세했다. 고인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 유족과 친지, 지인들의 비통함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tvN '막돼먹은 영애씨'


빈소는 서울적십자병원 장례식장 201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5일 오전 6시이며 장지는 벽제승화원으로 알려졌다.


송민형은 생전 드라마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리즈에서 영애 아버지 이귀현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즐거운 나의 집', 'SKY 캐슬', '위험한 약속', '철인왕후' 등에 출연해 신스틸러로 활약한 바 있다.


인사이트MBN '동치미'


그는 지난해 방영된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동치미'에 출연해 17년 동안 간암을 투병한 사실을 고백하기도 했다.


송민형은 "암이 네 번 재발됐다"며 "병원에서는 빨리 절개하자고 했는데 견뎠다. 당시 '주몽' 촬영 중이라 갑자기 수술을 못하니까 항암치료만 했다"고 고백했다.


5cm 넘는 크기의 간암이 있었다던 그는 "옆에 사람에게도 이야기를 못 했다. 오직 아내만 알았다"며 "뭔가 입에 들어가면 다 토해냈다. 그래도 무조건 먹자 생각하고 먹으니 사람이 살아났다"고 극복 과정을 공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