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여자 일행과 같이 와 "국밥에서 담배 나왔다" 난동 부린 남성...CCTV에 찍힌 반전 진실 (영상)

국밥을 먹던 손님이 음식에서 담배가 나왔다고 분개했으나 알고 보니 손님의 실수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JTBC '사건 반장'


한 손님이 국밥에서 담배가 나왔다며 식당에서 소리를 지르며 항의했는데, 알고 보니 손님의 실수로 담배가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일 JTBC '사건 반장'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29일 새벽 광주의 한 국밥집에서 발생했다. 여성 일행 1명과 함께 국밥집을 찾은 남성 A씨는 모듬수육과 술, 공깃밥 등을 주문했다.


그렇게 20여 분간 식사를 하던 중 A씨가 갑자기 직원을 불러 "국밥에서 담배가 나왔다"며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


A씨는 여성 일행이 국밥을 먹던 중 입안에 이물감이 느껴져 확인해 보니 담배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JTBC '사건 반장'


이후 한 시간 가까이 직원에게 "사장 나오라고 해라. 어떻게 음식에서 이런 게 나올 수 있냐. 다른 손님들이 먹고 남긴 거 재활용한 거 아니냐"며 "식당 확 망하게 하겠다. 가만두지 않겠다"고 거세게 항의했다.


A씨는 실제로 항의 도중 구청 위생과에 식당을 신고하고 경찰까지 부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식당에는 20명이 넘는 손님이 식사 중이었는데, A씨의 소동이 길어지자 손님들이 이를 말리기도 했다. 결국 경찰이 출동하고서야 사건이 정리됐다.


이후 A씨는 음식값을 지불하지 않은 채 식당을 떠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뒤늦게 식당에 온 사장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나서야 놀라운 진실이 드러났다. 공개된 CCTV 영상을 보면 A씨가 일행과 대화를 나누다 손에 든 담배를 식탁 위에 올려두는 모습이다.


이후 남성이 젓가락으로 순대를 집던 중 놓쳤고 이 순대가 굴러가 담배에 붙었다. 


여성 일행이 떨어진 순대를 다시 국밥에 넣는 과정에서 순대에 붙어 있던 담배가 함께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자초지종을 확인한 사장은 A씨에게 문자 메시지를 남겨 상황을 설명한 후 음식값을 결제하고 사과해달라고 요청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A씨는 "지금 바쁘다. 일단 알았다"고 한 뒤 잠적했다. 


A씨는 "당시 A씨가 난동을 부려 다른 테이블 손님의 결제도 취소해 줬다"며 "A씨가 내야 했던 금액이 3만 1천 원 정도였는데 사과하고 결제했다면 용서했겠지만 모르쇠로 일관했다"고 분노했다.


결국 사장은 업무 방해와 무전취식, 협박 혐의로 A씨를 고소한 상태다. 


YouTube 'JTBC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