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3 13℃ 춘천
  • 10 10℃ 강릉
  • 15 15℃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3 13℃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전공의들 "병원을 떠난 거지, 환자 곁을 떠난 건 아니야"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에 반대하며 사표를 던진 전공의들이 책임을 정부에 돌리고 있다.

뉴스1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병원을 떠난 것이지 환자 곁을 떠난 것은 아니다"


지난 2일 오전 11시 대전성모병원 전공의 근무를 하다 사직서를 제출한 류옥하다씨가 서울 종로 광화문역 인근 한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류씨는 '젊은 의사 동향조사 및 현안 해결과 대안 제시'를 주제로 기자들과 문답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류씨는 "저희(전공의들)는 병원을 떠난 것이지, 결코 환자 곁을 떠난 것이 아니다"라며 "젊은 의사들은 환자들과 연대할 것이다. 약자와 약자가 뭉쳐 변화를 만들어내자"라고 말했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교수들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열린 긴급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 뉴스1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와 의사들이 전날(1일) 만남을 가졌다고 밝힌 류씨는 "환자들이 현재의 의료공백 사태에서 겪는 어려움에 공감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병원을 지키는 지친 의료진들에 대한 미안함과 고통받는 환자분들에 대한 안타까움이 교차했다"라며 "우리 젊은 의사들은 의사로서의 본분을 되새겨보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의사는 환자를 떠나서는 안 되며, 환자가 있어야 의사가 있다는 게 그가 말한 의사로서의 본분이었다.


인사이트류옥하다씨 / 뉴스1


류씨는 "다행히 아직은 급성 응급의료 체계는 작동하고 있다. 남은 의료진들이 많이 지치기는 했지만, 몇 달은 버틸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 상황에서 가장 고통을 호소하는 분들은 급성이나 만성 질환이 아닌, 아급성 환자분들이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암 환자나 만성질환자분들이 진료가 연기되는 것에 직접적인 불편함을 겪고, 불투명한 미래로 인한 불안에 떠셨다. 보호자분들도 발만 동동 구를뿐, 복지부의 무책임한 태도에 실망하셨다"라며 책임을 정부에 돌렸다.


류씨는 마지막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문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그는 "대통령님은 어제 담화에서 비과학적이고 일방적인 2000명 증원을 고수하겠다고 하셨다"라며 "실적으로 복귀할 수 있는 전공의와 학생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