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코인 뒷돈' 의혹 재판 MC몽, '절친' 이승기와 갈등?..."안성현 소개, 이승기가 해줘"

코인 상장 뒷돈 재판과 관련한 영상 증인 신문에 나선 가수 MC몽(신동현)이 프로골퍼 안성현 씨를 소개해 준 인물로 가수 겸 배우 이승기를 지목했다.

사진=인사이사진=인사이트


코인 상장 뒷돈 재판과 관련한 영상 증인 신문에 나선 가수 MC몽(신동현)이 프로골퍼 안성현 씨를 소개해 준 인물로 가수 겸 배우 이승기를 지목했다.


MC몽은 지난 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 11부(정도성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프로골퍼 안성현씨와 빗썸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강종현씨, 아상준 전 빗썸홀딩스 대표 등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 재판에서 영상 중계를 통해 증인신문을 받았다.


검찰은 안씨가 MC몽의 연예기획사에 강씨로부터 투자를 받을 수 있게 해주는 대가로 지분 5%를 받기로 했으며 현금 20억 원에 달하는 보증금을 건네받았다고 보고 있다.


이승기 / 후크엔터테인먼트이승기 / 후크엔터테인먼트


이날 증인 신문에서 MC몽은 "지난 2021년 11월 이승기로부터 '엄청난 투자자'라며 청담동 빅플래닛메이드 사옥에서 안성현을 처음으로 소개받았다"고 설명하며 "굉장히 좋은 집안의, 좋은 기업의 일을 열심히 하는 사람이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빅플래닛메이드가 설립된지 얼마 지나지 않은 상황이라 투자자를 소개받고 싶었던 시점이었다"고 덧붙였다.


MC몽은 안씨를 신뢰하게 된 특별한 이유는 없고 "무조건적인 믿음"이 있었다고 말하며 "성유리와 선후배 관계고 성유리가 좋은 남자를 만났을 것이라 생각해 당연히 (안씨를) 믿었다"고 주장했다.


Instagram 'an_sung_hyun_'Instagram 'an_sung_hyun_'


그는 앞서 세 차례 증인 소환에 거부하며 재판에 출석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4년간 (병역 비리) 재판하면서 법원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었다. 당연히 와야 하는데, 뒤늦게 와서 죄송하단 말씀 드린다"며 "그동안 못 왔던 것은 내 상태가 그랬기 때문이지 회피하려 했던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이날 MC몽이 증인 신문에 응한 만큼 앞서 부과했던 과태료를 모두 취소했다.


한편 이 전 대표와 안씨는 2021년 9월부터 11월까지 강씨로부터 이른바 '김치코인' 2종을 거래소 빗썸에 상장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 30억 원과 합계 4억 원 상당의 명품 시계 2개, 고급 레스토랑 멤버십 카드 등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