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민주당 김준혁 수원정 후보 "수원 화성은 젖가슴"...'막말 논란' 터졌다

4·10 총선 경기도 수원정에 출마하는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과거 한 유튜브에서 한 발언이 도마에 올랐다.

인사이트김준혁 더불어민주당 후보 / 뉴스1


4·10 총선 경기도 수원정에 출마하는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과거 한 유튜브에서 한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29일 정치에 따르면 김 후보는 지난 2019년 2월 유튜브 채널 '김용민TV'의 '김복동 할머니 그리고 일본군인 박정희' 편에 나왔다. 


여기서 그는 "박정희라고 하는 사람이 그 사람도 역시 마찬가지로 일제강점기에 그 정신대, 종군위안부 상대로 섹스를 했었을 테고..."라고 말했다. 


진행자 김용민 씨가 "진짜냐?"고 하자 김 후보는 "가능성이 있다. 그 부분 관련해선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으니까"라고 답했다. 


인사이트YouTube '김용민TV'


김 후보는 또 2017년 9월 김용민 씨가 운영하는 또 다른 유튜브 채널인 '미디어협동조합 국민TV'에서 풍수지리와 관련한 이야기를 하다가 '젖가슴'을 언급했다. 


당시 그는 "정보가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소를 수원으로 옮기는데 그때 모든 풍수 지관들이 이렇게 이야기한다"며 "바로 여인의 젖가슴의 자리고 그래서 이 자리는 유두"라고 했다. 


이어 "여기서 젖이 나와서 사람들에게 젖을 주는 자리다, 그래서 천하의 명당 자리"라고 덧붙였다. 


이에 함께 있던 한 여성 진행자가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미디어협동 조합 국민TV'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공보단을 김 후보를 비판하며 "낯 뜨거운 '명비어천가'와 천박한 망언까지,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는 당장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수원에서 활동해 온 역사학자라는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말이 어째서 하나같이 저질스럽냐"고 힐난했다. 


총선을 앞두고 최근 후보자들의 막말 논란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사전투표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는 후보들이 막말이 표심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