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이재명 유세현장에서 '흉기' 품고 있다가 붙잡힌 20대 남성, 경찰에 '이렇게' 해명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유세 현장에 흉기를 소지하고 있던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사이트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유세 현장에 흉기를 소지하고 있던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28일 인천 부평경찰서는 경범죄 처벌법상 흉기 은닉 휴대 등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수사하고 있다 밝혔다.


A씨는 28일 오후 5시께 인천지하철 1호선 부평역 북광장에서 흉기를 소지한 채 돌아다닌 혐의를 받는다.

이날 오후 5시 인천 부평역 북광장에서 열린 인천시당 총선 출정식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교흥 인천시당위원장, 박찬대 최고위원 등 인천 지역 민주당 후보들이 참석했다.


인사이트뉴스1


민주당에 따르면 이 대표 신변 보호팀은 이곳에서 거동이 수상한 A씨를 발견하고 탐문하던 중 소지하고 있던 흉기를 확인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형이 칼을 갈아 오라는 심부름을 시켜서 가져왔다"며 "(칼이)두 개 있었는데 하나는 가져간 상황"이라고 진술했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인근 CCTV 등을 토대로 남성의 행적을 살피며 A씨가 실제 심부름을 가던 길이었는지, 흉기 소지의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대표는 지난 1월 방문한 부산 가덕도 신공항 부지에서 60대 남성이 휘두른 18cm 길이의 흉기에 피습당해 수술대에 올라 8일 동안 입원한 바 있다. 


총선을 10여일 앞두고 또다시 정치인 테러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면서 민주당은 당 소속 후보들에게 안전메뉴얼 준수를 재차 당부할 계획이다. 


다만 이번 일을 계기로 안전 수칙을 추가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