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실적 부진 겪는 이마트, 창립 이래 첫 전사적 '희망퇴직' 실시

잇단 실적 부진을 겪고 있는 이마트가 1993년 창립 이래 처음으로 전사적인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최근 잇단 실적 부진을 겪고 있는 이마트가 1993년 창립 이래 처음으로 전사적인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25일 오후 이마트는 희망퇴직 공고를 게시했다.


희망퇴직 신청 대상자는 밴드 1, 2, 3 인력 중에서 근속 15년 이상인 직원이다.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밴드 1은 수석부장, 밴드2는 부장, 밴드3는 과장급에 해당한다.


신청자에게는 월 급여 24개월(기본급 40개월) 이상의 특별퇴직금과 생활지원금 2,500만 원의 생활지원금 등을 지원한다.


이마트가 점포별이 아닌 전사적인 희망퇴직을 받는 건 창립 후 처음 있는 일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 Instagram 'yj_loves'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 / Instagram 'yj_loves'


앞서 이마트는 폐점을 앞둔 상봉점과 천안 펜타포트점에서 근무자 대상 희망퇴직에 나선 바 있다.


지난해 이마트 직원은 2만 2,744명으로 전년 대비 1,100명 감소했다.


이마트는 지난해 469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마트 본업인 대형마트에서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데다가 계열사들까지 줄줄이 적자를 내면서 대규모 영업손실로 이어졌다.


2011년 신세계 대형마트 사업 부문에서 분할해 별도 법인이 된 이마트가 연간 실적에서 적자를 낸 건 12년 만에 처음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