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이재명, 법원 생까는 중...조국당은 '극단주의자들" 한동훈의 저격

22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도 강해지고 있다.

인사이트왼쪽은 장동혁 의원, 오른쪽은 한동훈 비대위원장 / 뉴스1


22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도 강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향해 "법원을 생까고 있다"라고 발언한 데 이어 조국혁신당을 향해서는 "극단주의자들"이라는 표현까지 썼다.


22일 한 비대위원장은 충남 보령시·서천군 선거구에 출마한 장동혁(54) 국회의원의 보령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했다.


한 위원장은 "현대에 들어서 민주주의가 무너지는 것은 군사 쿠데타에 의하는 경우는 잘 없다"라며 "특히 우리처럼 발전한, 클래스가 있는 나라에서는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이런 나라에서 민주주의가 무너지는 획일적인 패턴이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상적인 정당에서 극단주의자들이 생겨나고, 그 극단주의자들이 기성 정당 리더 약점을 보완해 주면서 그 기성정당 리더를 숙주 삼아 그 기성정당을 통해 주류 정치로 등장한다"며 "그 다음에 사법시스템을 무시하고 민주주의를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조국혁신당을 향해 날선 발언을 날렸다.


인사이트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 뉴스1


그는 "조국 그리고 위헌정당 통진당의 후예(진보)들 모두 정상적인 정당체제에서는 주류가 될 수 없고 정치를 장악할 수 없는 극단주의자들"이라며 "자기가 죄를 저지르고, 그것이 단순 의혹이 아니라 사법시스템에 의해 유죄 판결을 받고서 정치의 목적을 사법시스템에 복수하는 것이라 대놓고 천명하는 세력"이라고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장동혁 후보를 띄우면서 "후진 사람에게 후진 방식으로 지배받고 싶나. 아니면 장동혁 같은 사람에게 봉사받고 싶나"라며 "우리는 국민을 모신다. 보령 서천 시민을 충실하게 모실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지매여 대표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