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윤 대통령, '회칼 테러' 발언 논란 황상무 수석 사의 수용

20일 윤석열 대통령이 '언론인 회칼 테러'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황상무 시민사회수석의 사의를 수용했다.

인사이트황상무 시민사회수석 / 뉴스1


'언론인 회칼 테러'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황상무 시민사회수석의 사의를 윤석열 대통령이 수용했다. 


20일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7시께 대변인실 명의의 공지를 통해 '언론인 회칼 테러' 발언으로 논란이 된 황상무 수석의 사의를 윤 대통령이 수용했다고 밝혔다.


이는 황 수석이 '언론인 회칼 테러'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지 6일 만이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황 수석은 지난 14일 MBC 기자를 포함한 대통령실 출입 기자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MBC는 잘 들으라"며 "1988년 경제신문 기자가 압구정 현대 아파트에서 허벅지에 칼 두방이 찔렸다"라고 말했다. 


군 정보사령부가 당시 직접 기획하고 실행까지 한 '언론인 회칼 테러' 사건을 언급한 것이다.


황 수석이 언급한 테러 사건은 1988년 노태우 정권 초기 '중앙경제' 사회부장으로 있던 고 오홍근 기자가 '월간중앙'에 '청산해야 할 군사문화'라는 칼럼을 게재하자 이에 앙심을 품은 정보사령부의 소속 군인 4명이 테러를 가한 사건이다.


해당 발언의 파문이 커지자 황 수석은 농담이라며 상황을 무마했지만, 언론협업단체들은 "MBC를 포함한 언론 전체에 대한 협박"이라며 황 수석을 향해 사퇴를 요구했다.


인사이트대한민국 대통령실 공식 홈페이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며 황 수석의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황 수석은 지난 16일 대통령실 알림방에 사과문을 올렸지만 사퇴에 대한 언급도, 유가족과 기자에 대한 사과도 없었다.


당초 대통령실은 "언론사 관계자를 상대로 강압 내지 압력을 행사해본 적 없다"며 황 수석을 옹호했지만, 총선으로 민심이 흔들리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자 황 수석의 사의를 수용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