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총선 D-28...이재명 "주 4.5일 근무제 도입하겠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주 4.5일제'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 뉴스1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주 4.5일제'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22대 국회의원 총선거(총선)를 앞두고 노동정책 공약을 내며 민심을 잡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13일 이 대표는 서울 영등포구에 자리한 한국노총을 찾아 노동시간 단축을 위해 민주당이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에서 이 대표는 "거꾸로 가는 대한민국의 노동 시계를 반드시 바로 잡겠다"라며 "주 4.5일제를 시작으로 노동시간을 줄여나가는 노력을 계속하겠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이 대표는 "지난 2년 윤석열 정부의 노동정책은 반(反)노동 그 자체였다. 생존권을 요구하는 노동자를 폭도로 몰고 폭력적으로 진압하는 일도 벌어졌다"라며 "노동시간 개악도 계속 시도 중이다. 겨우 정착된 주 52시간 노동을 되돌려 주 69시간 제도로 퇴행하려 한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지만 우리의 연대투쟁으로 겨우 저지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간담회에서 한국노총 측은 주 4일제 도입 및 장시간 압축 노동 근절, 65세 정년 연장 법제화, 노조법 2·3조 개정 등을 골자로 한 7대 정책과제를 제안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국노총 김동명 위원장은 "우리도 '백척간두진일보'의 심정으로 총선 투쟁에 임하겠다"며 "민주당 후보로 출전하는 박해철(경기 안산병), 박홍배(비례대표)는 노동 현장에서 단련된 보석 같은 인재인데, 이들을 발탁해줘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직장인들은 다수가 주 4일제 도입을 찬성하는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지난 1월 14∼16일 일하는시민연구소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19세 이상 임금 노동자 300명에게 조사한 결과 응답자 셋 중 둘 이상인 67.3%(정규직 68.1%, 비정규직 66.7%)가 주 4일제 도입을 원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


이에 따라 다수 기업들이 근로시간 단축 제도를 시도하고 있다.


앞서 지난 1월 포스코는 전사 상주근무 직원 약 1만명을 대상으로 '격주 주 4일제형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시행하고 있다. 반응은 아주 좋다.


삼성전자 역시 월 필수 근무시간을 충족하면 매월 1회 금요일을 쉴 수 있는 제도를 운용 중이다. 직원들은 해당 제도에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