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것'만으로 10년간 1460억 벌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10년간 주식 배당액 증가율이 가장 높은 여성으로 꼽혔다.

뉴스1뉴스1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10년간 주식 배당액 증가율이 가장 높은 여성으로 꼽혔다.


또 여성 주식 배당 부호 상위 10명의 배당액이 상속과 증여를 통해 최근 10년간 9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2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에 따르면 2023년도 결산배당을 발표한 상장사들을 대상으로 여성 주식 보유 현황과 결산배당을 포함한 전체 배당액, 10년 전인 2013년 배당액을 비교 분석한 결과를 전했다.


국내에서 10년간 배당액 증가율이 가장 높은 인물은 고(故) 이건희 삼성 선대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 뉴스1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 뉴스1


이 사장은 2013년도에 삼성SDS 지분 3.9%에 대한 배당금 15억 1,000만 원을 받았으나 이후 상속에 따른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지분에 대한 배당이 반영돼 2023년도에는 9571.7% 증가한 1459억 9,000만 원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2013년도에 언니인 이부진 사장과 동일한 배당금을 받았던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지난해 6140.2% 늘어난 941억 9,000만 원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증가율 3위는 고(故) 구본무 LG 회장의 장녀인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다. 구 대표는 2013년 ㈜LG 보유 지분 0.7%에 대한 배당금으로 12억 2,000만 원을 받은 이후 상속으로 지분율이 2.92%로 상승했다. 주당 배당액도 1,000원에서 3,100원으로 늘면서 지난해 총배당액은 10년 전 대비 1031% 증가한 121억 6,000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 / 뉴스1뉴스1


여성 중 총배당액 1위인 이건희 선대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은 주식 배당 증가율이 높은 여성 4위에 올랐다.


홍 전 과장은 2013년도 삼성전자 지분 0.75%에 대한 배당금 154억 9,000만 원을 받았다. 올해 1월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지분 일부를 블록딜로 매각해 보유 지분을 줄여 배당금은 지난해 보유 기준에 따라 1,464억 원을 받아 10년 전 대비 845.3%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다만 홍라희 전 관장을 비롯한 삼성가(家) 세 모녀는 이건희 선대회장 별세 이후 유족이 내야 하는 12조 원 규모의 상속세로 부담이 크다.


이밖에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이 13억 6,000만 원에서 94억 7,000만 원으로 증가율 5위(598.9%)에, 김주원 DB그룹 부회장이 28억 8,000만 원에서 118억 2,000만 원으로 6위(310.4%)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