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정용진 부회장, 신세계그룹 신입사원들에게 "모두 자기 분야 '덕후' 돼달라"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이 신입사원 선발과 교육에 직접 참여하며 '인재 경영'에 나섰다.

인사이트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 / 사진=신세계그룹


불안한 미래 상황, 기업들이 기댈 수 있는 것이라고는 사실 '유능한 인재' 뿐이다.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은 그룹의 미래를 이끌어 갈 신입사원 선발과 교육 과정을 직접 챙기며 '인재 경영'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 23일 신세계그룹 도심 인재개발원 '신세계 남산'에서는 신세계그룹 신입사원 그룹 입문 교육 수료식이 열렸다.


이날 정 부회장은 수료식에 참석해 신입사원들이 연수 기간 조별로 나누어 진행한 프로젝트 과제 결과물을 보고받았다. 이어 신입사원들에게 그룹 CEO로서 앞으로 현업에 배치돼 업무에 임하는 자세 등에 대한 조언을 건넸다.


인사이트사진=신세계그룹


정 부회장은 먼저 "항상 고객의 입장에서 한 단계 더 깊이 분석하는 자세, 고객의 불편을 줄이려는 노력을 가슴에 품고 업무에 임해 달라"라고 주문했다.


이어 "과거에는 고객을 친절하게 모시는 것만으로도 우리를 (경쟁사와) 차별화할 수 있었지만 지금 고객들은 친절한 말을 듣는 것보다 니즈를 충족시켜주길 원한다"라며 "친절이라는 개념이 바뀌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계속 성장하는 사람과 지금 자리에 머무르는 사람, 오히려 후퇴하는 사람의 차이는 결국 일을 대하는 태도에서 비롯된다"라며 "각자 업무에 걸맞은 인성과 태도를 갖추고 치열하게 임해달라"라고 주문했다.


인사이트 사진=신세계그룹


마지막으로 정 부회장은 '덕후론'을 꺼냈다. 덕후는 이른바 '오타쿠'를 뜻하는데, 한 분야의 덕후는 웬만한 전문가를 뛰어넘는 깊이를 지닌 경우가 많다.


정 부회장은 "자신의 업무 분야에서 '덕후', 즉 전문가가 되어달라"라고 당부했다.


그는 "제가 입사할 때만 해도 회사가 전문가보다는 제너럴리스트를 키우는 데 집중했지만 이제 인재상이 바뀌었다"라며 "한 가지 분야에 미친 듯 파고들어 전문가 수준의 식견을 가진 사람, '덕후'처럼 자신의 분야에서 최대한 깊이 파고들 수 있을 만큼 파고 들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정 부회장이 신입사원 면접에 참석해 질의 응답을 하는 모습 / 사진=신세계그룹


적극적인 태도로 자신이 맡은 분야에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경쟁력을 갖출 때, 회사의 경쟁력이 함께 올라가는 동시에 스스로의 입지도 더욱 강화된다는 조언이었다.


한편 정 부회장의 신입사원들 스킨십 적극도는 꾸준히 오르고 있다.


지난해 12월 진행된 신세계그룹의 신입사원 공개채용 전형에서도 최종면접관으로 나선 바 있다. 당시 정 부회장은 100여명의 자질과 역량을 직접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