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의사들에 힘 실어준 이재명 "의대 적정 증원 규모는 연 500명 정도"

이재명 대표가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정책에 대해 현실성이 없음을 지적했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 뉴스1


윤석열 정부가 '의대 정원 2천명 증원' 정책을 밀어붙이려 하고 있다.


이로 인한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고, 국민들의 피해 사례도 점점 나타나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이런 정부의 정책에 대해 현실성이 없음을 지적하면서 의료계 쪽에 힘을 실어주는 모양새를 취했다.


지난 25일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료 현장에서 현실적으로 수용 가능한 증원 규모는 400~500명 선이라고 한다"라는 내용이 담긴 글을 썼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의대 정원 500명 증원'은 의사들이 현실적으로 늘릴 수 있는 최대 규모라고 입을 모아온 숫자다.


의대 정원을 늘리는 것 자체를 반대하는 의사들은 꼭 증원해야만 한다면 그나마 이 숫자일 때 허락하겠다는 의견을 피력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인해 이 대표가 정부가 아닌 의료계에 힘을 보태는 거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 대표는 "코로나가 없었다면 문재인 정부 당시 공공·필수·지역 의료 중심으로 400~500명 규모 증원이 이뤄졌을 것"이라며 "민주당이 타진한 결과, 충분한 소통과 조정이 이뤄진다면 의료계도 이 정도 증원은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Facebook '이재명'


그러면서 "정부가 일부러 2000명 증원을 들이밀며 파업 등 과격 반응을 유도한 후, 이를 진압하며 애초 목표인 500명 전후로 타협하는 정치 쇼로 총선 지지율을 끌어올리려 한다는 시중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라고 부연했다.


이어 "말로 해결될 일에 주먹 쓸 필요 없고, 그래서도 안 된다"라며 "파업 그 이상을 해도 의대 정원 확대는 피할 수 없고, 의사 파업은 국민의 관점에서 용인하기 어렵다. 의사와 정부는 파업과 강경 대응을 중단하고, 즉각 대화에 나서시라"라고 촉구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한편 정부는 집단행동 중인 전공의들에게 29일까지 본래 근무하던 병원으로 복귀한다면 지나간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이날까지 100개 병원 전공의 72.3%가 근무지를 이탈했다고 밝혔다. 이탈자는 총 9천 6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