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3 13℃ 춘천
  • 10 10℃ 강릉
  • 15 15℃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3 13℃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안유진 골반 위에 손 올리고 '쓱'"...팬들 분노한 펜디 패션디렉터 사진 촬영 (영상)

펜디 패션쇼에서 패션디렉터 킴 존스의 손이 안유진의 신체를 과도하게 터치했다는 논란이 터졌다.

인사이트엑스(X, 옛 트위터)


인기 그룹 아이브(IVE) 리더 안유진이 펜디 패션쇼에 참석해 해당 브랜드 패션디렉터와 사진을 찍었다.


이 과정에서 패션디렉터 킴 존스의 손이 안유진의 신체를 과도하게 터치했다는 논란이 터졌다.


지난 21일 안유진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된 펜디 2024 F/W 컬렉션 패션쇼에 참석했다.


안유진은 노란색과 베이지색을 뒤섞은 홀터넥 롱 드레스를 착장하고 패션쇼에 등장했다.


엑스(X, 옛 트위터)


안유진은 펜디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와 포토존에서 함께 포즈를 취하고 사진을 찍었다.


영국 매거진 i-D 공식 엑스(X, 옛 트위터) 등에 업로드된 당시 사진 촬영 영상을 보면 킴 존스와 안유진은 편안하게 사진을 찍는다.


이 과정에서 킴 존스는 거리낌 없이 안유진의 골반 위에 손을 올린다. 안유진 역시 별다른 거부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 그리고 자연스레 사진을 찍는 모습이다.


엑스(X, 옛 트위터)


그런데 팬들은 이 사진 촬영에 문제를 제기했다. 킴 존스가 과하게 안유진을 터치했다는 것이다.


특히 골반 위에 손을 올리고 촬영을 한 뒤 손을 뺄 때 의도적으로 '스윽' 만졌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밖에도 "매너가 없는 터치다", "의도가 다분한 손 움직임"이라는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반박도 있었다. 해외에서는 일반적인 사진 촬영 문화라는 지적과 함께 킴 존스가 동성애자이기 때문에 여성인 안유진에게 성적 의도를 담은 터치를 할 이유가 없다는 반박이 나왔다.


인사이트킴 존스 / GettyimagesKorea


한편 킴 존스는 2011년 루이비통 남성복 라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시작으로 2018년 크리스챤 디올 남성복을 거쳐 2020년 펜디 여성복 라인에 합류했다.


펜디의 전설적인 아틀리에 장인들과 협업하며 펜디의 재정비를 이끈 인물로 꼽히고 있다.


2021년 11월 영국 패션 어워드에서 올해의 디자이너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적인 영향력을 가진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