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10년 만에 한국 오는 '페북 창업주' 마크 저커버그...이재용 회장 만난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10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인사이트마크 저커버그 CEO / GettyimagesKorea


마크 저커버그 메타(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10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저커버그 CEO는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을 직접 만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AI 반도체 동맹'을 모색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서울경제신문은 "저커버그는 이달 말 방한해 이 회장과 인공지능(AI) 분야 사업과 관련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인사이트이재용 회장 /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저커버그가 한국을 찾는 것은 2013년 6월 이후 약 10년 만이다.


이때도 저커버그는 이 회장(당시에는 부회장)을 직접 만난 바 있다. 당시 두 사람은 7시간 동안 회동을 가져 화제가 됐다.


매체는 두 사람이 이번 만남에서 AI 반도체 수급을 비롯, 생성형 AI 관련 사업 논의를 할 것이라 내다봤다. 생성형 AI가 최근 전 세계적 트렌드여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생성형 AI를 학습하기 위해 반도체 확보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고,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은 AI 반도체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저커버그 역시 이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메타는 주로 엔비디아의 칩을 활용하고 있는데, 여기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려는 시도를 다각도로 하고 있다. 이에 관련 기술을 보유한 삼성전자와 협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저커버그는 윤석열 대통령과도 만남을 조율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2013년 내한 때도 저커버그는 박근혜 당시 대통령을 접견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