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이마트, 사상 최초 적자 기록...지난해 영업손실 469억원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이 이끄는 이마트가 사상 첫 '적자'를 기록했다.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이 이끄는 이마트가 사상 첫 '적자'를 기록했다.


14일 이마트는 연결 기준 지난해 매출이 29조 4722억원, 영업손실은 469억원이라고 잠정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0.5% 소폭 증가하며 사상 최대를 찍기는 했으나, 영업손실을 보며 적자를 기록했다.


인사이트


분기 기준으로 보면 더욱 심각하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7조 3561억원이었지만 영업손실은 무려 855억원이었다.


이 같은 영업손실은 신세계건설의 실적 부진이 주된 요인으로 꼽힌다.


신세계건설은 공사 원가 상승, 부동산 경기 침체에 따른 분양실적 부진, 예상되는 미래 손실의 선반영으로 전년보다 1757억원이 늘어난 187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마트만 별도로 잡은 연간 총매출은 16조 5500억원, 영업이익은 1880억원이며이다. 4분기 총매출액은 4조 625억원, 영업이익은 393억원이다.


즉 이마트 자체의 문제는 아닌 것으로 볼 여지가 있다.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마트는 올해 연결기준 순매출을 전년 대비 2.8% 신장한 30조 3천억원, 별도 기준 총매출을 전년 대비 1.5% 신장한 16조 8천억원으로 전망했다.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가 고물가 저성장 국면 장기화에 상품 혁신과 신규점 출점으로 실적 반등을 보이는 점을 토대로 지난해 대비 7.3% 늘어난 3조 6600억원의 총매출을 기록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마트 관계자는 "이마트·이마트24·이마트에브리데이 3사 기능 통합을 통한 원가경쟁력 확보와 물류 효율화로 주요 상품들을 상시최저가 수준으로 운영해 '가격리더십'을 주도하고, 온오프 집객 선순환 시너지를 도모할 방침"이라며 "'고객 경험 극대화'를 위해 고객의 작은 니즈 조차도 분석·반영해 기존에 없던 최상의 서비스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