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삼성전자 성과급 0원에 분노한 직원들, 노조 가입 한달새 '6천명' 증가...전체 직원 14% 수준

고액의 성과급을 지급하기로 유명한 삼성전자가 '실적 악화'로 인해 그 액수를 크게 줄이자 직원들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스1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 뉴스1


고액의 성과급을 지급하기로 유명한 삼성전자가 '실적 악화'로 인해 그 액수를 크게 줄였다.


적자에 허덕인 반도체 사업부 등 성과급이 '0원'인 경우도 있었는데, 불만이 고조되면서 직원들의 노동조합 가입 러시가 이어지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조 중 최대 규모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의 조합원은 지난 5일 기준 1만6600여명이다.


이 같은 수는 삼성전자 전체 직원 12만명 중 약 14%에 달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전삼노 조합원 수는 지난해 약 9천명 수준을 유지했다. 하지만 성과급 예상 지급률이 공지된 12월 말 1만명을 돌파했다. 이후 약 한달 만에 66% 가량 증가하면서 1만 6600명을 넘겼다.


노조 가입자 증가는 성과급에 따른 불만이 큰 부분을 차지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반도체 업황 악화로 14조 8800억원의 적자를 낸 DS 부문의 지난해 초과이익성과급 지급률을 연봉의 0%로 책정했다.


그동안 DS 부문은 매년 성과급 최대치인 연봉의 50%에 해당하는 OPI를 지급했지만, 실적 악화로 0원을 산정한 것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도체 한파'를 같이 겪은 경쟁사 SK하이닉스가 성과급을 지급하기로 한 것과 맞물리면서 노조 가입이 폭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SK하이닉스는 기본급 50%, 구성원 1인당 자사주 15주, 격려금 200만원의 성과급을 지급하기로 했다.


DS부문의 목표달성장려금(TAI) 지급률도 작년 하반기 기준 평균 월 기본급의 12.5%로 상반기(25%)의 반토막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DS부문 내에서도 파운드리·시스템LSI 사업부는 0%다.


인사이트최태원 회장 / 뉴스1


직원들의 불만이 커지자 DS부문장인 경계현 사장이 삼성전자 임직원 소통 행사 '위톡'에 직접 참여해 소통에 나섰으나 직원 불만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같은 날 전삼노도 경 사장을 만나 직원들 사기 진작을 위한 격려금 200% 지급 등을 요청했으나 사측은 "지급 계획이 없다"라고 못 박은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