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대한항공X아시아나항공, 일본에 합병 승인...미국·EU만 남았다

세계적인 항공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이 조금씩 현실화하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세계적인 항공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이 조금씩 현실화하고 있다. 


남은 세 가지 관문 중 하나였던 일본 경쟁당국의 승인을 받음에 따라 이제는 EU(유럽연합)와 미국의 승인만 남겨놓게 됐다.


31일 일본 경쟁당국인 공정취인위원회(JFTC)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을 승인했다. 이로써 기업결합 심사를 받아야 하는 14개국 중 12개국에서 승인을 완료했다.


대한항공 여객기 / 사진=인사이트대한항공 여객기 / 사진=인사이트


앞서 대한항공은 2021년 1월 일본 경쟁당국에 설명자료를 제출하고 경제분석 및 시장조사를 진행해 같은 해 8월 신고서 초안을 작성해 제출했다. 이후 폭 넓게 시정조치를 사전 협의해왔다.


일본 경쟁당국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기업 결합 때 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까지 결합한다면 한국~일본 노선에서 시장점유율이 크게 증가해 경쟁제한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해당 노선들에 대한 시정조치를 요구했다.


사진 제공 = 아시아나항공사진 제공 = 아시아나항공


대한항공은 협의를 거쳐 결합할 항공사들의 운항이 겹쳤던 여객노선 12개 중 경쟁제한 우려가 없는 5개 노선은 기업 결합 대상에서 제외했다.


그리고 서울 4개노선(서울-오사카·삿포로·나고야·후쿠오카)과 부산 3개노선(부산-오사카·삿포로·후쿠오카)에 슬롯을 일부 양도하기로 했다.


다만 '일본발 한국행 일부 노선에 대한 화물공급 사용계약 체결(BSA)'외에는 한일 화물노선에 대해 별다른 시정조치는 하지 않아도 된다. 일본 경쟁당국이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덕분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대한항공은 "일본은 한국과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우면서 '동북아 허브 공항' 지위를 두고 치열한 주도권 경쟁을 벌이고 있는 만큼 이번 기업결합 승인의 의미가 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첨예한 사안이 걸려 있는 일본 경쟁당국에서도 양사의 결합을 승인했다"며 "이번 일본의 승인이 미국과 EU의 승인 결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