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갓성비 '당당치킨' 만들었던 직원, 홈플러스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했다

조주연 최고마케팅책임자(CMO) 부사장이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했다.

홈플러스 당당치킨 / 뉴스1홈플러스 당당치킨 / 뉴스1


한국맥도날드의 첫 내부 인사 및 여성 사장 타이틀을 가진 조주연 최고마케팅책임자(CMO) 부사장이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했다.


지난 22일 홈플러스는 이 같은 내용의 경영진 인사를 단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경영진 인사는 다음 달 1일에 적용된다.


이재훈 대표이사 사장은 부회장으로 승진해 향후 지속성장 등 중장기 전략 수립에 주력할 예정이다.


사진=홈플러스사진 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는 승진 인사를 통해 조 CMO가 회사 운영 및 경영 전반을 총괄한다고 밝혔다.


조 신임대표는 브랜드 캠페인 '25살 신선한 생각'부터 할인행사 '물가안정 프로젝트', 외신의 주목까지 받았던 가성비 '당당치킨',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등 홈플러스 브랜드를 재활성화해 전 부문 성장을 견인했다.


실제로 홈플러스는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을 론칭해 점포당 매출이 큰 폭으로 올랐다. 일부 점포의 경우 매출이 최대 95%까지 상승하기도 했다. 즉시배송, 마트배송 등 고객 맞춤형 배송 시스템 도입으로 온라인 부문에서 매년 20% 이상 성장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홈플러스


이사회 멤버이자 기타비상무이사였던 MBK 파트너스 김광일 부회장도 함께 홈플러스 각자 대표로 선임돼 조 신임대표를 지원할 예정이다.


홈플러스는 이번 인사가 '선제적 투자'를 통한 매출 증대와 중장기 성장 모멘텀을 확보한 공로를 인정하고 리더십 체제 강화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홈플러스는 이번 경영진 인사를 통해 리더십 체제를 강화하면서 지금까지의 성장세를 더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