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3 13℃ 춘천
  • 10 10℃ 강릉
  • 15 15℃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3 13℃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전통시장 돌진해 채소 팔던 상인 덮친 포르쉐...최초 '급발진' 주장

'슈퍼카' 포르쉐가 난데없이 전통시장으로 돌진해 상인 등 3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사이트SBS


'슈퍼카' 포르쉐가 난데없이 전통시장으로 돌진해 상인 등 3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2일 서울 은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40대 남성 A씨가 몰던 포르쉐 SUV 차량이 은평구 대조전통시장으로 돌진했다.


SBS 영상을 보면 차량은 벽을 뚫고 점포 안까지 들어왔다.


인사이트SBS


이 사고로 인해 포르쉐 운전자 A씨와 가게 안에 있던 70대 상인 할머니, 40대 행인 남성 등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40대인 운전자와 행인 등 두 사람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차량에 그대로 들이받힌 70대 할머니는 가슴 부위 뼈가 부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골절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경찰 조사 결과 포르쉐 차량은 도로에서 신호 대기 중이었다가 갑자기 급가속해 시장 쪽으로 돌진했다.


A씨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건 직후 그는 '차량 급발진'을 주장했는데, 이후 사고 당시 잠시 정신을 잃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A씨가 치료를 마치고 병원에서 퇴원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