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뿌링클·맛초킹 가격 오른다"...bhc, 치킨 가격 3000원 인상

치킨 프랜차이즈 bhc 뿌링클, 맛초킹 등의 치킨 가격이 오른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치킨 프랜차이즈 bhc 뿌링클, 맛초킹 등의 치킨 가격이 오른다.


27일 bhc는 오는 29일부터 치킨 메뉴를 비롯한 85개 제품의 권장 소비자가격을 평균 12.4% 인상한다고 밝혔다.


bhc의 가격 인상은 2021년 12월 이후 2년 만이다. 가격은 500~3,000원 범위에서 전국 매장에 우선 동시 적용한다.


이번 가격 조정으로 bhc치킨의 대표 메뉴인 '뿌링클'은 현재 1만 8,000원에서 2만 1,000원으로 오른다.


Instagram 'bhc_chicken_official'Instagram 'bhc_chicken_official'


'후라이드치킨'과 '골드킹'은 현재 1만 7,000원에서 2만 원, '바삭클'은 2,000원 오른 1만 8,000원에 판매된다.


'맛초킹', '양념치킨' 등도 3,000원 올라 각 2만 1,000원에 판매되며 부분육 메뉴는 품목별로 1,000~3,000원가량 오른 가격으로 판매한다.


bhc 관계자는 "주문 중개 수수료 및 배달 대행 수수료, 인건비와 임대료 상승, 그리고 지속되는 원부자재 가격의 인상 등으로 악화된 가맹점 수익 개선을 위해 부득이하게 가격 조정에 나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가격 조정은 지난해, 올 초에 먼저 조정한 타 브랜드들에 비하면 가장 늦은 것"이라며 "현재 1만 7,000원~1만 8,000원대의 bhc치킨 가격은 2만~2만 1,000원대의 다른 브랜드 치킨 가격들과 일부 상품을 제외하고는 대체적으로 가격이 비슷해진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bhc_chicken_official'


bhc 측은 그동안 가맹본부에서 공급사의 80여 개 원부자재 가격 인상분 352억 원에 대해 자체 부담하는 동시, 상생지원금 100억 원 출연 등 가맹점의 부담을 줄이고자 노력해 왔으나 가맹점주들의 추가적인 수익 개선 요구에 대해 이제는 한계점에 이르렀다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소비자 판매가 조정과 더불어 가맹점의 원부자재 공급가도 일부 인상된다. 품목별에 따라 평균 8.8% 수준이며 bhc치킨 가맹본부는 점주들의 주문 중개 수수료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초기 2개월간 지원금을 책정해 놓은 상태다.


bhc치킨 관계자는 "그동안 물가 안정을 위해 가맹본부와 협의회 양측이 서로 신뢰를 갖고 일정 부분 고통 분담을 해 왔다"며 "그러나 주문 및 배달 수수료, 인건비, 임대료 등의 고정비 상승으로 수익이 너무 악화된 가맹점주들의 지속적이고, 강력한 가격 인상 촉구에 심도 있게 고민하고 어렵게 결정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6일 공정거래위원회는 bhc에 가맹점주에게 가맹 계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하고, 물품 공급을 중단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3억 5,000만원을 부과한 바 있다.